축구

경향신문

〈스포츠칸〉김남일-정대세 J리그 맞대결..이번엔 형이 웃었다

입력 2008. 03. 16. 20:48 수정 2008. 03. 16. 20: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캡틴' 김남일(고베)이 '인민루니' 정대세(가와사키)와의 J리그 첫 대결에서 판정승했다.

김남일은 15일 홈인 고베스타디움에서 열린 J리그 2라운드 가와사키전에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의 4-1 대승을 이끌었다. 공격 포인트는 없었지만 든든하게 중원을 지휘했다.

정대세는 후반 20분 그라운드에 들어섰지만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경기 후 마쓰다 히로시 고베 감독은 "김남일의 움직임이 좋았다. 특히 후반 수비라인 앞에서 든든한 벽이 돼 주었다"고 만족해했다.

김남일은 "홈 개막전에서 대승해 기쁘다. 모두가 집중한 결과다. 처음으로 같이 뛴 오쿠보는 골을 만들 수 있는 좋은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베는 외국인 공격수 레안드로가 해트트릭을 기록하고 부상에서 돌아온 오쿠보도 골을 보탰다. 가와사키는 오하시 마사히로가 후반 44분 1골을 만회, 영패를 면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 김종력기자 raul7@kyunghyang.com 〉

- 경향신문이 만드는 生生스포츠! 스포츠칸, 구독신청 (http://smile.khan.co.kr) -ⓒ 스포츠칸 & 경향닷컴(http://sports.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