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엑스포츠뉴스

차범근 해설위원 "편파 중계? 그런 건 없다"

입력 2010. 06. 16. 12:51 수정 2010. 06. 16. 12: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김경주 기자] 차범근 해설위원이 미투데이의 월드컵 기념 이벤트 '차범근 위원에게 물어보세요' 코너( http://me2day.net/me2/wc2010/wc2010_4)를 통해 북한 축구에 대한 응원과 함께 일본-카메룬 경기 편파 해설 논란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16일 새벽 북한과 브라질 경기 해설을 앞두고 "천안함 사태 때문에 분위기가 살짝 그런데요, 그래도 북한을 응원하실 건가요?"라는 한 네티즌(미투데이ID:bettencourt)의 질문에 "솔직히 말하라고 하면 나는 북한선수들에게 애정이 간다"며 특히 안영학과 정대세를 지명하며 "우리나라 선수들만큼 애정이 가고 가슴이 두근거린다"고 답했다.

정대세 선수와 관련해 독일 분데스리가에서의 숨겨진 이야기도 공개했다. 분데스리가 감독 하나가 차두리에게 "이름을 말할 수 없는 한국 선수 하나 데려 오려 한다"며 자꾸 전화를 해 비밀 사안이라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정대세 선수) 이름이 너무 어려워서 못 말했던 것"이라고.

한편, 일본과 카메룬 경기를 편파 해설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편파중계? 그런 건 없다"며 "(경기 초반) 너무 열심히 일본 편을 들어 걱정했다"고 털어 놓았다. 뿐만 아니라 오카다 감독은 "Cha라는 패밀리네임 이니셜을 써서 특별히 만든 선물을 받는 몇 안 되는 친구"라며 친밀한 관계임을 밝혔다.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