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아시아경제

[AG]대만 총통 "태권도 실격패 분투 멈추지 않겠다" 진상 촉구

이종길 입력 2010. 11. 19. 22:23 수정 2011. 02. 15. 15: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마잉주 대만 총통이 자국 태권도 선수 양수쥔의 실격패에 불만을 제기하고 반한 감정에 사과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

마잉주 총통은 19일 "경기 전 (전자 호구 등 장비에 대해)모든 검사를 받았는데 이를 이유로 실격패를 당한 것은 우리 국민들이 이해하기 힘든 처사"라며 "진상이 밝혀지기 전까지 어떤 비난도 받아들일 수 없다. 계속 항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최 측에 합리적 설명을 내놓으라고 요구할 것"이라며 "결론이 나오기 전까지 분투는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가 불만을 제기한 건 지난 17일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태권도 49kg급 1회전에서 자국 선수 양수쥔이 실격패를 당했기 때문이다. 대만 내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거론된 그는 경기 종료 12초 전까지 부티하우(베트남)에 9-0으로 앞섰지만 이내 불법 장비 사용을 이유로 실격패를 당했다.

심판진은 "공인되지 않은 센서 패치 2개가 발뒤꿈치에서 발견돼 회의 끝에 실격을 선언했다"고 발표했다. 갑작스런 패배 통보에 양수쥔은 눈물을 흘리며 한동안 경기장을 떠나지 않았다.

그런데 경기 뒤 대만에는 엉뚱하게도 반한 감정이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일부 대만인들은 태극기를 불태우고 한국산 라면을 부수는 등 격력한 시위에까지 나섰다. 한국 심판이 경기에 관여했다는 것이 그 이유. 하지만 이날 주심과 부심은 각각 필리핀인과 중국인이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 leemean@<ⓒ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관련기사]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