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김경문, 3년간 14억원에 NC 초대 감독 선임

입력 2011. 08. 31. 22:55 수정 2011. 09. 01. 03: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상학 기자] 김경문 전 두산 감독이 NC 다이노스의 초대 사령탑에 올랐다.

신생팀 NC 다이노스는 31일 초대 감독으로 김경문(53) 전 두산 감독을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NC 관계자는 OSEN과의 전화통화에서 "김경문 감독을 초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지난 6월13일 자진사퇴 형식으로 8년간 정든 두산을 떠난 김 감독은 2개월 만에 다시 현장으로 돌아왔다.

NC가 김 감독을 결정한 데에는 '화수분 야구'로 불리며 젊은 선수 육성에 뚜렷한 성과를 냈다는 점을 감안했다. 김 감독이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9전 전승으로 금메달을 따낸 '챔피언 스피릿(Champion's Spirit)'으로 승리의 갈증을 채워달라는 연고지 창원 팬들의 기대에 부응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

NC는 정규시즌을 마친 뒤 감독 결정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당초 예정보다 한 달 빨리 감독직 결정을 마무리했다. 이는 다음달 10일 예정된 선수단 첫 가을훈련을 앞두고 코칭스태프 선임과 훈련일정 수립 등에 한 달 정도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김경문 NC 초대 감독은 공주고-고려대를 졸업한 뒤 OB-태평양에서 10년간 프로 선수생활을 했다. 1994년 삼성 배터리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김 감독은 2004년 두산 감독에 오른 뒤 한국시리즈 준우승 3회, 포스트시즌 진출 6회를 달성했다.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는 9전 전승 금메달 신화를 안기며 국민 감독으로 명성을 높였다.

강력한 카리스마와 선굵은 야구로 대변되는 김 감독은 무엇보다 젊은 선수 발굴에 일가견이 있다. 두산에서도 김현수를 비롯해 숱한 스타 선수를 키워냈다. 이제 막 걸음마를 떼는 NC에게 있어 김 감독만한 적임자가 없다는 평이다.

신인 17명을 지명하고, 군제대 선수 5명과 계약한 뒤 김경문 감독까지 선임한 NC가 선수단 조각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waw@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