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과르디올라 감독 '우사인 볼트도 파투 못 막았을 것'

김태석 입력 2011.09.16. 10:27 수정 2011.09.16. 10:4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베스트일레븐)

바르셀로나의 호셉 과르디올라 감독이 캄프 누에서 멋진 골을 성공시킨 AC밀란의 킬러 알렉산드레 파투의 활약에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바르셀로나는 지난 14일 새벽(한국시각) 캄프 누에서 벌어졌던 2011-2012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32강 H조 1차전에서 AC밀란과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 날 경기에서 AC밀란의 스트라이커로 출전한 파투는 경기 시작 24초 만에 폭발적인 스피드를 앞세운 돌파로 바르셀로나 수비수 3명을 무용지물로 만든 후 깔끔한 오른발 슈팅으로 상대의 골망을 흔든 바 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당시 실점 상황을 언급하며 파투의 기량이 정말 대단하다고 입이 닳도록 칭찬했다. 그는 "아마 우사인 볼트도 파투는 막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우리에게는 그리 좋은 일은 아니지만, 파투의 활약을 칭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파투가 바르셀로나전에서 터뜨린 득점은 1992-1993시즌 챔피언스리그로 개편한 후 역대 최단시간 득점기록 5위에 올랐다. 1위는 2007년 당시 바이에른 뮌헨에서 활약하던 네덜란드 대표 출신 공격수 로이 마카이가 차지했다. 당시 마카이는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경기 시작 10초 만에 골을 뽑아낸 바 있다

글=김태석 기자(ktsek77@soccerbest11.co.kr)사진=PA(www.pressassociation.com)

대한민국 축구 언론의 자존심 - 베스트일레븐 & 베스트일레븐닷컴저작권자 ©(주)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