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탈코리아

[쿠웨이트전 리뷰] '이동국 결승골' 최강희호, 쿠웨이트 누르고 WC 최종예선행

윤진만 입력 2012. 02. 29. 22:54 수정 2012. 02. 29. 22: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서울월드컵경기장] 윤진만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쿠웨이트를 제압하며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29일 저녁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동 쿠웨이트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6차전'을 2-0 승리로 장식했다. 박주영, 이동국 투톱을 중심으로 쿠웨이트 반격에 가로 막혀 어려운 경기를 펼친 한국은 후반 19분 이동국의 선제골과 후반 25분 이근호의 연속골로 브라질로 가는 물길을 열었다.

한국은 레바논전 1-2 충격패로 6차전 전까지 레바논의 맹추격을 받았다. 그러나 최강희 감독은 국내파 위주로 팀을 꾸려 차분히 경기를 준비했고, 서울월드컵경기장을 가득 메운 4만 6천여 팬과 은퇴식을 한 안정환에게 값진 승리를 선물했다. 4승 1무 1패(승점 13점)가 된 한국은 조 1위로 최종예선에 진출했고 아랍에미리트(승점 3점)에 패한 레바논(승점 10점)이 조 2위로 남은 티켓을 가져갔다. 쿠웨이트는 탈락했다.

쿠웨이트 맹공 한국 '빌빌'

전반 초반부터 경기는 쿠웨이트가 장악했다. 쿠웨이트는 아기자기한 패스 플레이와 알 무트와, 알술라이만 등 발 빠른 공격수들을 앞세워 한국의 골문을 두드렸다. 2분 에브라힘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은 골키퍼 정성룡 정면으로 향하면서 막혔지만 한국을 위협하기에 충분했다. 7분 역습 상황에서 왈리드 주마의 왼발 중거리 슛은 조금 더 득점에 가까웠다. 정성룡이 몸을 날려 크로스바 위로 걷어내지 않았다면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갈 가능성이 높았다. 한국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반면 한국은 공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이동국, 박주영 투 톱은 위치가 겹쳤고 공격 루트는 박주영의 이마를 겨냥한 단순한 전술이었다. 오랜기간 발을 맞춘 쿠웨이트가 미리 간파하고 미드필드 지역에서 사전 차단했다. 한국 선수들이 오히려 긴장한 듯이 잔 실수를 반복했다. 10분 한상운이 상대 페널티 에어리어 안에서 수비수들이 우왕좌왕하는 사이 공격 기회를 만들려고 했지만 수비수가 걷어내며 무위에 그쳤다. 한상운의 코너킥은 이정수의 이마에 빗맞으며 높이 떴다.

'아, 안 풀리네' 이동국-박주영 포지션 중복

다시 쿠웨이트가 경기 주도권을 빼앗았다. 한국은 전반 1/3이 넘은 시점에서도 좀체 정상적인 경기 운영을 하지 못한 채 쩔쩔 맸다. 측면 공격을 자주 허용했다. 쿠웨이트의 공격이 예상외로 매서운 것도 하나의 이유였지만, 무엇보다 한국 선수들의 몸이 무거웠다. 김상식, 김두현 중원 라인은 쿠웨이트의 빠른 템포를 좇아가지 못해 체력만 낭비했고, 이동국과 박주영은 종종 겹치는 모습을 보였다. 한상운과 이근호의 양 날개도 활짝 피지 못했다. 위기는 계속됐다.

움츠러든 경기는 25분이 넘어서야 서서히 펴지기 시작했다. 양 측면 수비수 최효진, 박원재가 적극적으로 오버래핑을 하면서 물꼬를 틀었다. 26분 '1박 2일' 콤비 이동국, 이근호는 패스를 주고 받으며 기회를 노렸다. 28분 한상운이 이동국의 왼발 월 패스를 왼발 슛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이동국-이근호의 콤비 플레이는 골문까지 연결되지 못했고 한상운의 왼발 슛은 골포스트 오른쪽 밖으로 벗어났다. 31분 알 에네지의 오른발 슛과 41분 알 무트와의 오른발 아웃프런트 슛은 정성룡이 가까스로 막아냈다. 전반전은 0-0 무승부로 끝났다.

최강희 감독 승부수..기성용 투입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큰 위기를 맞았다. 대인방어가 허술한 사이 알술라이만에게 오른발 중거리 슈팅 기회를 내줬다. 공은 골대까지 뻗어나가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관중석에선 장탄식이 흘렀다. 절치부심하고 운동장에서 들어선 한국 선수들도 놀란 가슴을 쓸어 내렸다. 최강희 감독은 후반 초반 과감한 결정을 내렸다. 후반 6분 김두현을 빼고 기성용을 투입했다. 전반부터 경기가 풀리지 않는 이유가 중원에서 비롯됐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기성용은 김상식의 파트너로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12분 한상운의 프리킥에 이은 이동국의 헤딩슛은 살짝 빗나갔다.

한국은 전술을 4-2-3-1로 유지했다. 박주영은 전반 중반 이후부터 공격형 미드필더에 위치해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수행했다. 이근호와 한상운이 박주영을 보좌했다. 이동국은 최전방에서 포스트 플레이에 주력했다. 교체 투입된 기성용은 활발한 움직임으로 중원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그러나 지루한 공방전이 계속됐다. 한국은 쿠웨이트의 공세에 전체적인 선수 라인을 수비 진영으로 내릴 수 밖에 없었다. 쿠웨이트는 연신 수비를 벗겨내고 중거리 슈팅으로 한국의 골문을 연거푸 위협했다. 수비는 쿠웨이트 공격수들의 화려한 개인기에 속수무책으로 공간을 허용했다. 한국은 후반 19분 한상운을 빼고 장신 공격수 김신욱을 투입했다.

'1박 2일' 콤비 이동국-이근호 연속골..한국 WC 최종예선 진출

김신욱 투입 효과가 드러나는 데에는 1분도 걸리지 않았다. 이동국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김신욱의 이마에 맞고 흘러나온 공이 이동국 발 앞에 떨어졌고, 이동국은 우측면의 이근호에게 넘겼다. 이근호가 재차 문전 방향으로 오른발 크로스를 한 공이 김신욱의 발에 잘못 맞고 이동국의 발 앞에 떨어졌고 이동국은 그대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 균형이 깨지자 한국의 공격은 살아나기 시작했다. 후반 25분 한 골을 더 달아났다. 문전 경합 중 흘러나온 공을 오버래핑 나온 최효진이 박스 안에서 대기 중이던 이근호에게 내줬고, 이근호가 침착하게 오른쪽 골문 구석으로 찔러 넣었다.

경기 균형추가 한국 쪽으로 급격하게 기울었다. 최강희 감독은 체력 저하가 눈에 띄는 김상식 대신 김재성을 투입하며 체력을 안배했다. 전반부터 좋은 경기력을 보인 쿠웨이트는 점차 힘을 잃어갔다. 한국이 2-0 승리하고 최종예선 티켓을 거머쥐었다. 쿠웨이트는 빈손으로 돌아가야 했다.

▲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B조 6차전 vs 쿠웨이트(2월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 - 46,551명)

대한민국 2 이동국(64') 이근호(70')

쿠웨이트 0

*경고: 김신욱, 기성용(이상 대한민국) 알 무트와, 타랄 알엔지, 알 에브라힘(이상 쿠웨이트)

*퇴장: -

▲ 대한민국 출전 선수(4-2-3-1)

정성룡(GK) - 박원재, 이정수, 곽태휘, 최효진 - 한상운(64' 김신욱), 김두현(51' 김두현), 김상식(78' 김재성), 이근호 - 박주영, 이동국 / 감독: 최강희

*벤치잔류: 김영광(GK), 권순태(GK), 조성환, 홍정호, 김창수, 신형민, 기성용, 하대성, 최태욱, 김치우

▲ 쿠웨이트 출전 선수(4-4-2)

나와프 알 칼디(GK) - 메사에드 알 엔지, 야굽 압둘라 알 타헤르, 파하드 사힌, 모하마드 알 라쉐디 - 파헤드 알 에브라힘, 왈리드 주마, 파하드 알에네지, 타랄 알엔지(67' 하마드 알에네지) - 유세프 알술라이만, 바데르 알 무트와 / 감독: 고란 투페그지치

*벤치잔류: 칼레드 알 라쉬디(GK), 하미드 유세프(GK), 아마드 알 라쉬디, 나세르 알 우하입, 살레 알 헨디, 압둘라지즈 알 에네지, 알리 알 마크시드, 후세인 알 모사위, 자라 알라티키, 칼레드 알 카타니, 파하드 알 라쉬디

깊이가 다른 축구전문 뉴스 스포탈 코리아(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세계 축구뉴스를 내 손안에, 모바일스포탈코리아닷컴(m.sportalkorea.com)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