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이데일리

[런던2012]'멈춰버린 1초' 신아람, 엉터리 판정에 눈물

이석무 입력 2012. 07. 31. 03:17 수정 2012. 07. 31. 03:2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아람.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여자펜싱 에페의 기대주 신아람(26.계룡시청)이 결승전 문턱에서 억울한 패배를 당했다.

세계랭킹 12위인 신아람은 31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엑셀 사우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펜싱 에페 여자 개인 4강전에서 브리타 하이데만(독일)에게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지만 연장 1초를 남기고 결승점을 내줘 아쉽게 패했다. 하지만 그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엉터리 판정이었다.

신아람은 1라운드에서 하이데만에 먼저 2점을 내줬지만 이후 1점을 만회했다. 1-2로 뒤진 채 1라운드를 마감한 신아람은 2라운드에서 보다 신중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2라운드에서 양 선수 모두 득점을 얻지 못한 가운데 3라운드에서도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다. 치열하게 점수를 주고받는 가운데 승부는 3라운드 30초를 남기고 5-5 동점이 됐다.

마지막 원포인트 싸움에서 신아람은 선제공격 대신 조심스럽게 방어에 치중했다. 결국 승부는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한 포인트를 먼저 따면 이기는 연장전에서 신아람은 여섯 차례나 공격을 성공시켰다. 하지만 여섯 번 모두 하이데만과 동시에 찌른 것으로 인정돼 점수가 올라가지 않았다.

경기 종료 1초를 남기고 경기가 재개됐을때 하이데만의 공격이 성공한 것으로 인정되면서 희비가 엇갈렸다. 만약 5-5 동점으로 끝날 경우 우선권을 가진 신아람이 이기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경기가 속개된 뒤 하이데만의 공격이 들어간 시간은 분명히 1초가 훨씬 지났다. 그럼에도 경기장 시계는 계속 1초를 나타내고 있었다. 시간 계측에 문제가 생긴 것이었다.

앞선 상황에서도 1초가 찍힌 상황에서 세 번의 플레이가 있었는데도 경기장 시계는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

신아람으로선 명백히 부당한 판정이었다. 코칭스태프는 당연히 거세게 항의했다. 신아람의 눈에는 억울함의 눈물이 흘렀다. 결국 심판진은 한국의 항의를 받아들여 비디오 판독에 들어갔다.

장시간의 비디오 판독과 심판진의 상의 끝에 하이데만의 승리가 최종 선언됐다. 하이데만은 기쁜 마음에 펄쩍 뛰면서 쏜살같이 빠져나갔지만 신아람은 눈물을 계속 흘린 채 경기장을 떠나지 못했다. 경기장에서 내려오지 않고 항의의 뜻을 나타냈다.

가장 공정하고 명확하게 벌어져야 할 올림픽 무대에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엉터리 판정이, 공교롭게도 우리 선수에게 또다시 벌어지고 말았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 신문 PDF바로보기'▶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연예 스포츠 정보도 내 손안에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스타 화보./스타 갤러리를 한 눈에 스타in 포토<ⓒ함께 만들고 함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포털 스타in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