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마이데일리

레미 "QPR 택한 이유? FIFA12 게임 때문"

입력 2013. 01. 18. 09:54 수정 2013. 01. 18. 09: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프랑스 대표팀 출신 로익 레미(26)가 축구 게임 때문에 프리미어리그 꼴찌 퀸즈파크 레인저스(QPR)을 택했다고 밝혔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18일(한국시간) 레미가 뉴캐슬 대신 QPR을 택한 건 토니 페르난데스 구단주와의 FIFA12 축구게임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레미는 "게임을 하면서 구단주와 오랜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 그들이 나를 원한다는 것을 진심으로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레미는 게임에서 바이에른 뮌헨으로 플레이했고 페르난데스 구단주는 아르헨티나를 택했다. 레미는 "게임을 통해 토니 구단주와 인간적인 교감을 할 수 있었다"며 QPR 구단주와의 축구 게임이 자신의 마음을 흔들었다고 설명했다.

레미는 당초 뉴캐슬 이적이 유력했다. 하지만 페르난데스 구단주의 끈질긴 구애 끝에 뉴캐슬이 아닌 QPR을 최종 선택했다. 이로써 QPR은 약점으로 지적됐던 공격을 보강하는데 성공했다. 레미의 합류로 QPR은 최전방에 다양한 옵션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한편, 등번호 18번을 부여받은 레미의 계약기간 4년 6개월이다. 이적료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약 800만파운드(약 135억원)로 추정된다. 이는 QPR 역대 최고 이적료이기도 하다. 주급 또한 9만파운드(약 1억5000만원)로 알려졌다.

[레미. 사진 = QPR 구단 홈페이지 캡쳐]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