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한국

이탈리아-아르헨티나 교황 헌정 A매치

입력 2013. 07. 05. 10:29 수정 2013. 07. 05. 10: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와 마리오 발로텔리(AC밀란)가 교황 앞에서 맞대결한다.

이탈리아축구협회는 다음 달 1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스타디오 올림피코에서 이탈리아와 아르헨티나의 친선경기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메시와 발로텔리는 각각 아르헨티나와 이탈리아의 대표하는 골잡이다. 이탈리아축구협회는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헌정하려고 아르헨티나와의 A매치를 추진했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출신인 프란치스코 교황은 열성적인 축구팬으로 잘 알려져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을 포함해 바티칸 교황청에 있는 가톨릭 성직자들이 대거 경기장을 찾아 빅매치를 관전할 계획이다. 아르헨티나, 이탈리아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각각 4위, 6위를 달리고 있다. 이탈리아는 역대 13차례 맞대결에서 6승5무2패로 아르헨티나에 우세를 보였다. 온라인 뉴스팀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