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마이데일리

美언론 류현진 극찬 "목숨 건 류현진, STL 타선 지배"

입력 2013. 10. 15. 16:15 수정 2013. 10. 15. 16:1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목숨을 걸고 공을 던진 류현진이 세인트루이스 타선을 지배했다."

LA 다저스 류현진이 15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와의 2013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서 7이닝 3피안타 4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내셔널리그 다승왕 출신 아담 웨인라이트와의 맞대결서 판정승을 거뒀다. 더불어 메이저리그서 승리투수가 된 최초의 한국인 메이저리거가 됐다.

미국 언론과 더불어 심지어 상대팀인 세인트루이스도 류현진의 투구를 극찬했다. 우선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류현진이 3차전 웨인라이트 앞에서 좋은 피칭을 했다. 류현진이 세인트루이스 타선에 좋은 기회를 주지 않고 완벽하게 제압했다. 류현진이 지배한 3차전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류현진은 애탈란타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서 3이닝만 소화하고 물러났지만, 세인트루이스 타선을 상대로 달라졌다"라며 큰 경기서 약한 이미지를 벗어냈다고 설명했다.

LA 타임스는 "류현진이 NLDS 3차전 이후 부상을 숨기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받았지만 이제는 팀의 확실한 선발투수다"고 전했다. 이어 "류현진은 세인트루이스 타선을 7이닝 무실점으로 완벽 봉쇄했다. 단순히 강력한 모습을 보여준 것을 넘어 목숨을 내건 듯 혼신을 다해 투구했다"고 전했다. 실제 이날 류현진 게임을 중계한 MBC 허구연 해설위원도 비슷한 말을 했다.

ESPN도 "류현진은 올해 리그에서 가장 꾸준한 선발투수 가운데 1명이었지만 포스트시즌 첫 등판에서는 불안한 모습을 보였었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 다시 돌아온 모습을 보였다"라며 류현진이 자신의 기량을 찾았다고 평가했다.

FOX 스포츠도 "류현진이 웨인라이트를 압도했다"며 "류현진의 7이닝 무실점투와 야시엘 푸이그의 1타점 3루타가 다저스의 3-0 승리를 이끌었다"고 전했다. 이어 "웨인라이트가 7이닝을 6피안타 5탈삼진 무사사구 2실점으로 잘 막았지만 류현진은 이보다 더 잘 던졌다"라며 웨인라이트를 꺾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심지어 적장인 세인트루이스 마이크 매서니 감독도 류현진의 투구를 극찬했다. 매서니 감독은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와의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잘 던졌고 실투가 거의 없었다"라면서 "류현진은 볼 카운트를 유리하게 가져갈 줄 알았고 제구력도 좋았다. 우리를 상대로 그가 원하는 만큼 피칭을 해냈다"라고 호평했다. 이어 그는 "우리 팀은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 우리는 한 차례 기회를 얻었고 공격적인 주루 플레이를 펼쳤지만 그것으로 이닝은 끝나고 말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류현진의 진가가 제대로 드러난 하루였다. 한국인 메이저리거 역사상 최초의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승리는 그 의미가 컸다.

[류현진.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