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조선

김연아 측 'IOC 오보' 대응 논의중 "소트니코바 실력 인정했다고?"

이유나 입력 2014. 03. 07. 16:13 수정 2014. 03. 07. 17: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IOC "김연아, 소트니코바를 인정했다" / 사진=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IOC "김연아, 소트니코바 앞선 실력 인정" 오보 기사 '점입가경'

"소트니코바는 굉장히 테크니컬한 스케이터이고, 오늘 그녀를 앞서긴 굉장히 어려웠죠."

올림픽조직위원회(이하 IOC)가 지난 4일(한국시간) '유스 올림픽 대회가 소치의 성공을 이끌었다'는 제하의 기사를 올리면서 김연아가 하지도 않은 말을 인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IOC는 소치에서의 10대 금메달리스트를 조명하며 피겨스케이팅 부문에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를 'golden girl'로 표현했다,

기사에서 "이건 평생 기억될 꿈"이라고 감격하는 소트니코바의 격한 소감을 전하면서 김연아가 "소트니코바는 굉장히 테크니컬한 스케이터이고 오늘 그녀를 앞서긴 굉장히 어려웠다. 우리는 둘다 금메달을 따기 위해 오늘 싸웠지만, 소트니코바가 애써서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는 말을 했다고 인용, 소트니코바의 앞선 실력을 인정했음을 덧붙였다.

또한 소트니코바가 "인스브루크에서 은메달을 땄을 때, 전 올림픽 챔피언이자 유스 올림픽 대사인 김연아로부터 '모든 것은 마음에 달렸다'는 가치있는 조언을 들은 뒤, 기술능력과 정신력 향상에 키 포인트를 맞추며 소치 올림픽 금메달을 위해 달려왔고, 결국 김연아를 이기며 그것을 해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해당 기사는 사실과 달라 국내 팬들의 분통을 사고 있다. 김연아는 올림픽 결과인 은메달 색깔을 '스포츠맨 정신'으로 받아들이면서 "난 클린 연기로 그동안 준비해 온 내 할일을 다했고, 심판의 판정에 대해서는 어쩔수 없는 일"이라고 한결같이 말해왔다. 또한 기사는 러시아를 제외한 세계 주요 외신들이 지적하는 '금메달 논란'과도 배치되는 내용으로 공분을 사고 있다.

김연아 소속사 또한 난색을 표하고 있다. 올댓스포츠 관계자는 "기사를 최근 확인했다. 그동안 김연아 선수가 시종일관 말해온 입장과 전혀 다른 내용이라서 내부에서 대응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피겨팬들은 "김연아가 하지도 않은 말을 갖다 붙여 소트니코바의 금메달을 확정시켜주는 IOC", "IOC가 소치 올림픽 홍보는 김연아로 다 하고는 말도 안되는 기사로 또 한번 능멸했다", "IOC에서 소설을 썼다. 기사만 보면 소트니코바가 김연아 제자쯤 되는걸로 생각됨", "IOC 오보기사 실수냐 고의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하고 있다.

앞서 IOC는 '소트니코바의 금메달 연기' 제목으로 공식 유튜브에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좋아요' 보다 '싫어요'를 5배 이상 누르며 반감을 표시하고 있다. 해당 댓글에는 국내 뿐 아니라 많은 해외 피겨팬들이 '논란 많은 금메달'이라는 댓글을 달고 있다. < 스포츠조선닷컴 >

[ ☞ 웹신문 보러가기] [ ☞ 스포츠조선 구독]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