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연합뉴스

여자컬링대표팀 코치 성추행·폭언 사실로 드러나(종합)

입력 2014. 03. 28. 14:02 수정 2014. 03. 28. 15: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도·체육회 조사결과 선수·코치 문제사실 모두 인정최 코치 사퇴의사 밝혀..도 체육회 해임 조치키로

경기도·체육회 조사결과 선수·코치 문제사실 모두 인정

최 코치 사퇴의사 밝혀…도 체육회 해임 조치키로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국가대표인 경기도청 여자컬링팀 코치의 선수들에 대한 폭언, 성추행, 포상금 기부 강요 등이 경기도 자체 조사결과 대부분 사실로 드러났다.

해당 코치는 자신의 행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할 뜻을 밝혔다. 정영섭 감독은 연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는 28일 오후 긴급 브리핑을 열어 김지선(27), 이슬비(26), 김은지(24), 엄민지(23) 등 선수 4명과 최모(35) 코치를 상대로 진행한 긴급 합동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주부여서 선수생활을 그만두겠다고 이전부터 밝힌 신미성(36) 선수는 이번 조사에서 제외됐다.

도는 문화체육관광국과 도 체육회 직원으로 긴급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전날 밤 선수들과 그 가족을 대상으로 진상조사를 했고, 28일에는 오전 11시부터 최 코치를 상대로 4시간가량 면담조사를 벌였다.

조사결과 훈련 때 폭언이 있었다는 사실은 선수들과 코치 모두 인정했다.

지난해 12월 20일 이탈리아 트렌티노에서 열린 제26회 동계유니버시아드 대회에서 결승전 직전 최 코치가 "진지하게 임해라. 이럴 바에는 사표를 내라"며 폭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최 코치는 폭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합동조사단에 밝혔다.

또 "내가 손잡아 주니까 좋지"라고 한 최 코치의 성추행 발언도 사실로 인정됐으나 최 코치는 "성추행이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선수들이 그렇게 느꼈다면 사과한다"고 말했다.

올림픽 포상금을 컬링연맹에 기부하기를 강요했다는 부분과 관련해서는 최 코치와 선수들의 주장이 다소 달랐다.

선수들에게 1인당 700만원을 배분할 계획인 상황에서 최 코치는 중·고교 컬링팀의 형편이 열악하니 장비 지원을 위해 각자 100만원씩 희사하자고 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선수 2명이 이의를 제기하자 최 코치가 "어려웠을 때를 생각하라"며 강요로 느낄 만큼 질책을 했다는 것이 경기도의 설명이다.

최 코치는 책임지고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이에 도체육회는 코치의 행위가 부적절한 것으로 보고 지휘감독 책임을 물어 해임조치하기로 했다.

최 코치에게 사표를 낸 선수들은 현재 훈련을 하지 못하고 각자의 집에서 사태추이를 지켜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와 도체육회는 최 코치의 사임을 전제로 선수들이 사표를 낸 것인데다 정식으로 접수되지 않아 반려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경기도청 여자컬링팀 창단과 함께 코치로 들어온 최 코치가 정영섭 감독 밑에서 함께 오랫동안 훈련해온 여자 선수들과 훈육과정에서 문제를 드러낸 것으로 보고 있다.

황정은 경기도 대변인은 "컬링에 대한 국민의 성원이 큰 상황에서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져 송구스럽다"면서 "언제부터 이런 문제가 생겼는지, 문제가 더 있는지는 조사가 완전히 끝나고 나서 밝히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2012년 여자컬링팀이 세계여자선수권대회 4강에 오르는 성적을 내자 그해 6월 경기도청 컬링팀을 창단, 훈련비와 장비구입비 등 명목으로 연간 2억5천만원을 지원해왔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