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연합뉴스

임신 8개월 육상선수, 미국 육상선수권 800m 출전

입력 2014. 06. 28. 08:38 수정 2014. 06. 28. 09:3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선수권 4회 우승자 몬타노, 800m 준준결승 출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알리시아 몬타노(29)가 미국 육상선수권에서 만삭의 몸으로 800m에 출전했다. 최하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우승자보다 더 큰 박수를 받았다.

CNN, CBS스포츠 등 미국 언론은 28일(한국시간) 일제히 "임신 34주째 접어든 여성 스프린터가 800m 완주에 성공했다"며 몬타노의 소식을 전했다.

몬타노는 2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에서 열린 대회 여자 800m 준준결승에 출전해 2분 32초를 기록했다. 준준결승에 나선 선수 중 최하위였다.

네 차례나 미국 선수권 우승을 차지한 몬타노의 개인 최고 기록 1분 57초와는 거리가 컸다.

하지만 몬타노는 만족스러워했다.

그는 "'임산부는 할 수 없다'는 시선을 거두어낸 것만으로도 만족한다"며 "세계 기록이나 미국 챔피언을 노리고 대회에 나선 게 아니다. 임신 중에도 운동을 꾸준히 해 출산 후 복귀 시점을 앞당기려는 노력 중 하나였다"라고 말했다.

몬타노는 "1980년대만 해도 '임신한 사람은 걷지도 말라'로 했다고 한다. 정말 우스운 이야기"라며 "대회를 준비하면서 의사와 충분히 상의했다. 태아에게 악영향을 줄 수 있는 몇 가지 운동만 피한다면, 가만있는 것보다 훨씬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CNN은 "몬타노가 결승선을 통과할 때 관중이 기립 박수를 쏟아냈다"며 "당연히 몬타노의 건강에는 전혀 이상이 없었다"고 전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