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일간스포츠

'임금체불' 인천, 연맹 징계 가능성은?

김희선 입력 2015. 05. 14. 06:34 수정 2015. 05. 14. 06:3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김희선]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임금 체불 문제에 휩싸인 인천 유나이티드가 과연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으로부터 징계를 받을 것인가.

시즌 초반 기나긴 무승에 사로잡혔다가 최근 2연승으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한 인천이 또다시 임금 체불 문제에 발목이 잡혔다. 열악한 재정을 타개하지 못한 인천이 매달 25일로 정해진 급여일에 임금을 지급하지 못해 체불이 발생한 것. 인천은 현재 선수단 일부와 구단 직원들의 4월치 급여를 제대로 지급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며, 체불된 임금의 지불 방안도 명확히 마련하지 못한 상태다.

시민구단 인천은 재정적인 면에서 결코 안정적인 구단이 아니다. 지난 2014 인천아시안게임 후폭풍으로 올 시즌을 앞두고 인천시 지원금이 대폭 삭감된 상황에서 어렵게 버텨왔지만 협찬사 후원금 지불까지 연기됐다. 문제는 인천이 이전에도 수 차례 임금 체불 사태를 겪은 바 있다는 점이다. 2003년 창단 이후 지난 2012년 처음으로 임금 체불이 발생한 인천은 최근 4시즌 동안 계속 이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재정적 기반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은 가운데 인천시의 지원금과 협찬사의 후원금으로 팀을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한 군데만 제대로 수급이 되지 않아도 당장 운영에 차질을 빚게 된다. 이번 임금 체불 사태로 인해 인천은 올해 1월 신설된 연맹의 임금 체불 징계 조항 첫 번째 대상이 될 가능성도 있다.

연맹은 올해 1월 규정을 개정하면서 선수의 임금 체불에 대한 징계 조항을 마련했다. 선수에 대한 연봉이 체불됐을 때 ▲하부리그로의 강등 ▲6개월 이하의 자격 정지 ▲1점 이상의 승점 감점 ▲1000만원 이상의 제재금 부과 등의 징계가 가능하다는 조항이다. 일정 기간 이상 체불이 되었을 때 징계를 받는다거나 하는 구체적인 세부사항은 없다. 하지만 연맹 측에 임금 체불에 대한 진정이 접수되거나 인천 사태처럼 언론을 통해 고발될 경우 진상을 파악하고 상벌위원회를 열어 징계 여부를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연맹 관계자도 이번 인천 사태에 대해 "진상을 파악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현재 인천시는 인천에 대한 경영개선 컨설팅을 의뢰한 상태로, 컨설팅 과정이 마무리되기 전까지는 이렇다 할 대책을 마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인천 관계자 역시 "위쪽에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고심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경영지원 컨설팅이 마무리되면 구단의 운영 부분에도 변화가 있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대책 마련 없이 임금 체불이 장기화될 경우 인천은 연맹의 징계를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ins.com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