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세계일보

아이유 사촌오빠는 파이터? 헤비급 베테랑 임준수

권기범 입력 2015. 08. 08. 10:15 수정 2015. 08. 08. 11: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광복절인 8월15일(토) 잠실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TOP FC8 하트오브어챔피언의 헤비급 매치는 베테랑 임준수(링 엔터테인먼트)와 신예 정다운(센트럴짐)의 신구 대결이다.

임준수는 지난 TOP FC6 대회 전에 가진 기자회견에서 “아이유의 삼촌이라는 소문이 있는데 사실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삼촌이 아니라 사촌오빠"라고 말해 아이유의 삼촌팬(?)을 자처하는 기자와 선수들을 술렁이게 만들었다.

“아이유가 경기장에 오빠를 보러 올 수도 있는 건가”라는 조금은 짓궂은 기자의 질문에 임준수는 “기자회견 끝나고 전화해 보겠다”고 쿨하게 답해 회견장을 환호성의 도가니로 만들어낸 바 있다. 기자회견이 끝나고 한동안 포털 사이트에는 TOP FC와 임준수의 연관 검색어로 ''아이유''가 오르기도 했다.

종합격투기 전적만 30전이 넘는 베테랑 임준수는 한 때 사업에 전념하며 잠시 종합격투 무대를 떠나기도 했다. 하지만 경기에 대한 갈증은 임준수를 다시 돌아오게 만들었다. 임준수는 복귀 후 TOP FC에서 3연전을 치르며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복귀 첫 경기에서는 감각을 회복하지 못해서인지 신예급 선수 이형철에게 충격의 판정패를 당하기도 했다. 하지만, 복귀 2차전에서는 미국의 클레이툰 선수를 상대로 한 수 위의 기량을 선보이며 2라운드 TKO승을 거두었다.

이번 상대는 TOP FC를 통해서 무서운 신예로 떠오르고 있는 ''격투 강백호'' 정다운(센트럴짐)이다. 당찬 신예 정다운은 임준수를 지목하며, "이제 그만 은퇴해야 한다"고 서슴없는 도발을 감행했지만 임준수는 오히려 정다운의 도발에 "외모도 출중하고 실력도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며 베테랑다운 덕담으로 응수했다.

임준수는 TOP FC8 대회에 앞서 이뤄진 인터뷰에서 오히려 지금이 자신의 전성기라고 생각한다며, 부상 회복 이후 제대로 체력과 레슬링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다시 한번 종합격투기 무대에 돌아온 베테랑 파이터의 흥미로운 도전과 더불어 과연 사촌오빠의 도전에 이번에는 국민여동생 아이유가 응원 메시지를 보내줄지 남성 격투팬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