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탈코리아

FC 서울, K리그 최초 6년 연속 30만 관중 돌파

신명기 입력 2015. 10. 26. 00:05 수정 2015. 10. 26. 00: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신명기 기자= FC 서울이 K리그 최초 6년 연속 30만 관중을 달성했다.

서울은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의 K리그 클래식 35라운드 홈경기에 24,262명의 관중이 방문하며 올 시즌 30만 관중(302,961명)을 돌파했다. 더불어 올 시즌 최다 관중 및 평균 관중 1위를 되찾았다.

스플릿 라운드 돌입 이후 처음 열리는 홈경기였던 만큼 많은 팬들이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모여들었다. 덕분에 서울은 다시 한 번 K리그 관중 기록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2010년 546,397명의 관중이 서울월드컵경기장을 방문한 이래 올 시즌까지 6년 연속 30만 관중(K리그 주관 경기 기준)을 모은 것이다. 6년 간 누적 관중 수는 2,387,214명이다. 종전 기록은 수원의 5년 연속(2004년~08년, 2010년~2014년, 총 2회)이었다.

뿐만 아니라 올 시즌 18번의 홈경기에 302,961명이 서울월드컵경기장을 방문하며 최다 관중 1위를 되찾았다. 더불어 경기당 16,831명이 경기장을 찾으며 평균 관중 1위도 등극했다. 아직 한 번의 홈경기가 남아있지만, 'K리그 흥행 보증수표' 수원과의 슈퍼매치를 앞두고 있어 올 시즌 최다 관중 달성이 유력하다.

그간 서울은 2010. 2011, 2012년 3년 연속 K리그 평균관중 1위, 한국 프로스포츠 역대 한 경기 최다 관중 동원(60,747명) 등의 기록을 남기며 K리그 '리딩 구단'다운 행보를 보여왔다. 더불어 이번 '6년 연속 30만 관중 돌파' 기록을 통해 다시 한 번 K리그 관중 동원 역사에 한 페이지를 장식하게 됐다.

한편, 서울은 오는 31일 오후 1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인천을 상대로 2015 KEB 하나은행 FA컵 결승전을 치른다.

사진= FC 서울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