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MBN

[UFC194 알도 맥그리거] 맥그리거, 알도에 '13초 KO승'..새 챔피언 등극

입력 2015. 12. 13. 17:08 수정 2015. 12. 14. 08: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UFC194 알도 맥그리거] 맥그리거, 알도에 '13초 KO승'…새 챔피언 등극

UFC194 알도 맥그리거/AP=연합뉴스

현재 UFC에서 가장 뜨거운 선수 중 하나로 꼽히는 코너 맥그리거(27·아일랜드)가 UFC 페더급 통합 챔피언에 등극했습니다.

맥그리거는 1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UFC 194' 메인이벤트 조제 알도(29·브라질)와의 페더급 타이틀매치에서 1라운드 13초 만에 KO승을 거두고 UFC 페더급 챔피언 벨트를 따냈습니다.

2011년부터 14연승을 달린 맥그리거와 2006년부터 10년간 18승 무패를 기록한 알도의 이날 격돌은 세기의 대결로 관심이 쏠렸으나 뜻밖에 경기는 싱겁게 끝났습니다.

맥그리거의 타이밍이 엄청났습니다. 맥그리거는 알도의 오른손 펀치를 뒤로 빠지면서 피한 뒤 알도의 안면에 왼손 카운터 펀치를 정확하게 꽂아넣었습니다. 이 한 방에 알도는 거목이 쓰러지듯 그대로 고꾸라졌습니다.

맥그리거는 쓰러진 알도에게 파운딩 펀치를 두 차례 꽂아넣었고, 심판은 즉각 경기를 종료시켰습니다.

맥그리거는 경기 후 장내 인터뷰에서 "내 레프트 펀치는 누구도 못 버틴다. 알도가 빠르고 강한 선수지만 누구도 내 레프트를 견딜 수 없다"고 승리의 기쁨을 드러냈습니다.

"계체량 때 팬들의 성원이 많아 그 순간이 너무 즐거웠다"고 말한 맥그리거는 "알도는 강하고 빠르지만, 정확도로 파워를 압도하고, 타이밍으로 스피드를 제압할 수 있다"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반면 허무하게 무릎을 꿇은 알도는 "빨리 재경기를 하고 싶다. 경기가 너무 빨리 끝났다"며 아쉬움을 숨기지 못했습니다.

현재 UFC에서 최고의 상품성을 자랑하는 맥그리거(19승 2패)는 이날 승리로 2011년 이후 이어온 연승을 15경기로 늘렸습니다. 반면 8차 방어에 나선 알도(25승 2패)는 챔피언 벨트를 반납함과 동시에 2006년부터 지속해온 18연승 행진이 끝났다. 알도가 종합격투기(MMA)에서 처음으로 당한 KO 패배였습니다.

앞서 열린 코메인이벤트 경기에서는 루크 락홀드(31·미국)가 크리스 와이드먼(31·미국)에게 4라운드 3분 14초 TKO승을 거두고 새로운 미들급 챔피언에 등극했습니다.

UFC 미들급 랭킹 1위 락홀드는 챔피언 벨트를 빼앗아오면서 종합격투기 13승 무패의 와이드먼에게 첫 패를 안겼습니다. 전적은 15승 2패를 기록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