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조선일보

18연승 신기록 뒤엔 연봉 5000만원 '사이버 선수' SW21

이순흥 기자 입력 2016. 03. 07. 03:05 수정 2016. 03. 07. 15: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캐피탈 상승세의 뒤엔 '사이버 선수' 한 명이 숨어 있었다. 팀이 자체 제작한 전력 분석 프로그램 '스카이워커스(SW)21'이다. 선수 정원이 20명인 남자 프로배구팀에서 21번째 선수라는 뜻으로 붙인 이름이다. 매년 운용비만 5000만원이 들기 때문에 팀에서는 '연봉 5000만원짜리 선수'라고 부른다.

최 감독은 작년 4월 부임하면서 선수들과 함께 사용할 전력 분석 프로그램을 만들어 달라고 구단에 요청했다. 유문경 현대캐피탈 데이터사이언스팀장이 최 감독의 주문을 바탕으로 개발을 주도했고, 10여명이 6개월의 시행착오 끝에 SW21을 만들었다. 금융사인 만큼 시스템을 개발할 인력과 장비가 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SW21의 가장 주된 기능은 경기 영상 분석이다. 이를 위해 팀에선 촬영 카메라 8대를 투입한다. 경기장 안 서로 다른 각도에서 움직임을 잡아 다각도로 분석하기 위한 것이다. 전력분석관은 매 경기 후 5시간 안에 영상을 분석해 자체 서버에 업로드한다. 카메라 운영 인원, 서버 비용 등을 합해 한 해 5000만원이 넘게 들어간다.

선수들은 경기별·팀별·라운드별로 축적된 데이터(공격·리시브·서브)를 보고 어떤 부분을 보완해야 할지 파악할 수 있다. 감독과 코칭스태프는 이 데이터를 선수 기용에 활용한다.

SW21의 장점은 누구든 쉽게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기존 프로그램은 전력분석관만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전문화돼 있었다. SW21은 선수들이 간단한 조작으로 자기 경기 내용과 데이터를 볼 수 있다. 선수들은 숙소에서 쉬거나 경기장으로 이동할 때마다 각자 지급받은 태블릿 PC로 틈틈이 공부한다.

선수들이 고쳐야 할 부분을 스스로 예습하면서 팀 전체가 모이는 미팅 시간도 짧아졌다. 감독이 각 선수에게 지시할 내용을 SW21 채팅방을 통해 공지하기도 한다. 최태웅 감독은 "하루에 2~3시간 정도는 SW21을 들여다본다"며 "모두가 같은 프로그램을 사용하므로 팀 소통도 더 잘된다"고 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