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시범경기 관중으로 본 KBO리그 흥행지수

민창기 입력 2016. 03. 22. 05:57 수정 2016. 03. 22. 15: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포토] 유료 입장에도 많은 관중이 찾은 잠실야구장
2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6 프로야구 KIA와 두산의 경기가 열렸다. 따듯해진 봄 날씨에 많은 관중들이 잠실야구장을 찾아 경기를 관전하고 있다. 잠실=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6.03.20.
[포토] 고척돔 전경
15일 오후 서울 고척돔에서 2016 프로야구 시범경기 SK와 넥센의 경기가 열렸다. 사진은 고척돔 전경
고척돔=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6.03.15.
지난 몇 년간 한국 프로야구는 양적팽창을 거듭해 외연을 확장했다. 9구단 NC 다이노스, 10구단 kt 위즈가 잇따라 출범해 10구단 시대를 열었다. 경기장 인프라도 이전과 비교하기 힘들 정도로 좋아졌다. 기존 경기장 시설이 크게 개선되고, 메이저리그식 새 구장이 속속 개장했다. 높아진 리그 위상과 함께 방송 중계권도 크게 치솟았다. 질적인 부분은 차치하더라도 분명한 성장세다. 그런데 야구계 일각에서는 끊임없이 '위기론'이 흘러나왔다. 모기업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고, 고비용 구조가 이어지면서 야구 산업이 한계점에 다다를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경기장을 소유하고 있는 지자체와 구단간의 소통도 여전히 원활하지 못하다. KBO가 프로야구의 뿌리, 아마야구의 저변 확대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고는 해도 여전히 기반이 허약하고, 획기적인 발전이 요원해 보인다. 야구장 열기는 뜨거웠지만 걱정되는 부분이 있다. 2012년에 사상 최초로 페넌트레이스 관중이 700만명을 넘었는데, 지난 3년간 경기당 평균관중은 2012년을 밑돌았다.

10구단 체제로 맞는 두번째 시즌. KBO리그는 흥행 정체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고척스카이돔 개장이 호재이긴한데, 악재도 적지 않다. 많은 전문가들이 박병호 김현수 오승환 이대호의 메이저리그 진출이 KBO리그 흥행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한다. 한국인 메이저리거들의 좋은 활약이 리그 전체 흥행과 연동될 수 있다는 예상이다.

시범경기를 통해 정규시즌 흥행을 살짝 엿볼 수도 있을 것 같다. 특히 유료경기 관중을 주목할만 하다.

지난해 시범경기 60게임이 열렸는데, 경기당 평균 관중이 5755명이었다. 한화 이글스, NC 등 일부 구단이 유료로 진행한 14경기의 평균 관중은 8707명이었다. 무료 경기 중에서는 지난해 3월 1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두산 베어스전이 2만명으로 최다였다. 또 1만8446명이 입장한 3월 21일 잠실 두산-LG 트윈스전이 가장 많았다.

[포토] KBO 구본능 총재
대구의 새 야구장인 삼성라이온즈 파크 개장식 행사가 19일 열렸다. 구본능 KBO 총재가 개장 퍼포먼스로 시타를 하고 있다.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는 오는 22일부터 프로야구 시범경기가 펼쳐지고 다음달 1일 오후 7시 개막전인 삼성과 두산의 첫 공식경기가 열릴 예정이다. 대구=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6.03.19/
[포토] 대구 삼성라이온즈 파크, 웅장한 모습!
대구의 새 야구장인 삼성라이온즈 파크 개장식 행사가 19일 열렸다. 개장 경기로 삼성 라이온즈 레전드팀과 연예인 팀의 경기가 펼쳐지고 있다. 대구=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6.03.19/
지난 주말까지 열린 유료 경기는 총 20경기. 게임당 평균 5831명이 찾았다. 지난해보다 유료 경기 평균 관중이 줄었다. 지난 1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KIA 타이거즈전 때 기록한 1만3381명이 가장 많았다. 20일에도 잠실에는 1만2576명이 입장해 봄야구를 즐겼다.

기본 수치는 지난해보다 떨어지는데, 비관적으로만 볼 일이 아니다. 지난 주말 넥센 히어로즈-삼성 라이온즈전이 열린 고척스카이돔에 1만명 가까운 팬이 몰렸다. 지난 19일 경기에 4482명, 20일 5292명이 찾았다. 입장권 가격이 다른 구장보다 비싼 1만원이고, 교통편이 좋지 못한 것을 감안하면 적지 않은 관중수다. 새구장에 대한 관심이 그만큼 높다고 봐야할 것 같다.

이번주에는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 관심이 쏠릴 것 같다. 삼성이 주중에 LG 트윈스, 두산 베어스를 상대하고, 주말에 SK 와이번스와 2연전을 치른다. 지난 19일 권영진 대구시장과 구본능 KBO총재, 이수빈 삼성 라이온즈 구단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개장식과 개장 경기에 2만6000명의 시민이 삼성라이온즈파크를 찾았다. 새구장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26~27일 잠실구장에서는 두산과 LG의 라이벌 매치가 기다리고 있다.

어느 해보다 주목받는 시범경기다.

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