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나랑 결혼해줄래" 올림픽 시상식 프로포즈 이렇게 볼 수도

입력 2016.08.15. 17: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색다르면서도 의미있는 프로포즈 방식을 놓고 고민하는 젊은이들이 많을 것이다. 세계인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올림픽도 스포츠를 통해 사랑을 키워온 이들에게 프로포즈에 좋은 무대가 된다. 모두의 시선이 집중된 그곳에서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는 일은 누가 봐도 축하하고 격려할 일이다.

15일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수영 다이빙 경기가 열린 브라질 리우의 마리아 렝크 수영경기장. 여자 3m 스프링보드 은메달리스트 허쯔(26)는 시상식을 마친 뒤 다른 메달리스트들과 함께 퇴장하려 했다. 그런데 지난주 남자 3m 스프링보드에서 동메달을 딴 대표팀의 남자 선배 친카이(30)가 갑자기 다가와 시상대 위에서 오른 무릎을 꿇었다.

친카이는 노래를 불렀고 허쯔는 눈물을 흘리며 몇 번이고 고개를 끄덕였다. 친카이는 허쯔의 손가락에 반지를 끼운 다음 껴안았다. 금메달리스트 시팅마오(중국)와 동메달을 딴 타니아 카그노토(이탈리아) 모두 자기 일처럼 즐거워 한 것은 물론 관중석에서도 환호가 터져나왔다.

허쯔는 “6년을 사귀었는데 오늘 그가 프로포즈를 할줄은 정말 몰랐다. 아침에 숙소 방에 들어갔을 때 친카이가 무엇인가 외우는 걸 봤다. 청혼곡을 연습하고 있었는지 생각하지도 못했다”고 돌아봤다. 이어 “친카이가 시상대에서 많은 일이 있을 것이라고 얘기했다”면서 “그가 날 안아줬을 때 ‘남은 인생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은 바로 이 사람’이라고 생각하게 됐다”며 행복해 했다.

그러나 영국 BBC는 둘이 이번 대회 가장 낭만적인 장면을 연출했다고 보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친카이의 프로포즈가 여자친구가 은메달을 수상한 뒤 마땅히 누려야 할 영광과 감격을 빼앗은 것이 아니냐고 보는 이들도 있다고 짚었다. 방송은 나아가 친카이가 부러 중계사 카메라맨이 서 있는 쪽으로 허쯔를 몰아 붙여 전 세계에 프로포즈 장면이 생중계되게 만들었다고 꼬집었다. 물론 허쯔가 스포츠에서의 메달 뿐만 아니라 일생의 반려를 얻는 또하나의 메달을 수확했다고 긍정적으로 보는 이도 있다.

중국 웨이보 이용자들의 반응도 엇갈렸다. “달콤하고 낭만적”이란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한 이용자는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그렇게 개인적이고 일생일대의 결정을 내리는 데 전세계가 지켜보게 해 압력을 가하는 게 어디 있느냐?”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