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구상범 체제로 변신한 성남 '공격적, 김 현 그리고 절박함'

박찬준 입력 2016. 09. 19. 06: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단 첫 걸음은 성공적이다.

구상범 감독대행 체제로 변신한 성남이 첫 판부터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성남은 17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와의 홈경기에서 2대1 역전승을 거뒀다. 3경기만의 깃발대전 승리이자 4경기 무승행진(1무3패)의 고리를 끊는 귀중한 승리였다.

사실 불안한 경기였다. 성남은 갑작스러운 감독 교체로 인한 어수선한 분위기였다. 상대는 최근 최고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수원FC였다. 12일 지휘봉을 잡은 구 감독 입장에서는 변화를 줄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없었다. 하지만 반전을 위해서는 어떻게든 변화를 줘야하는 상황이었다.

구 감독의 첫번째 선택은 '공격'이었다. 김 감독 시절 성남은 '지지 않는 축구'를 앞세웠다. 성남은 막강 포백과 강력한 더블볼란치(2명의 수비형 미드필더)를 중심으로 한 역습 축구로 재미를 봤다. 하지만 막강 포백의 중심이었던 윤영선의 군입대로 성남의 수비진은 급격히 흔들렸다. 최근 부진의 원인이었다. 구 감독은 역발상에 나섰다. 그는 아예 수비라인을 올리는 과감한 공격축구로 변화를 줬다. 구 감독은 "전술 변화를 주려했지만 시간이 부족했다. 기존 포맷에서 수비 라인을 올려 공격을 가미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최전방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이던 황의조를 2선으로 내려, 자유롭게 플레이하도록 했다. 공격적으로 바뀐 성남은 위력적이었다. 조덕제 수원FC 감독도 "같은 감독으로 평가하긴 난처하지만 예전 성남은 1, 2선이 따로 움직였으나 새로운 성남은 공격에 더욱 무게를 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황의조를 2선으로 내릴 수 있었던 이유는 '김 현'의 존재 때문이었다. 구 감독은 경기 전 "김 현이 몸이 좋다. 수원FC 전에서 일을 낼 것"이라며 김 현을 선발 명단에 넣었다. 성남 임대 후 김 현의 첫 선발 출전이었다. 구 감독은 포스트플레이가 좋은 김 현을 최전방에 두고 그 뒤를 움직임이 좋은 황의조가 움직이는 전술을 내세웠다. 구 감독의 예언대로 였다. 김 현은 딱부러지는 활약으로 구 감독의 기대에 100% 부응했다. 동점골과 역전골을 모두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 전까지 단 한골에 머물러 있던 김 현이었다. 리우올림픽 본선 엔트리 제외 후 성남 임대까지, 추락의 연속이었던 김 현의 축구인생에도 반전의 기회가 찾아왔다. 구 감독이 만든 변화였다.

구 감독 체제 후 가장 달라진 것은 간절함이었다. 전반기 내내 상위 그룹에 포진해 있던 성남은 최근 부진으로 상위스플릿행을 장담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 팀 내 불안한 기운이 돌았다. 하지만 수원FC전은 달랐다. 눈빛이 달라졌다. 상대의 슈팅에 몸을 날리고, 한발자국 더 움직였다. 구 감독은 경기 내내 '할 수 있다'고 선수들을 독려했다. 그 결과는 역전승이었다. 최고의 활약을 보인 김 현은 "간절함이 컸다. 노력한만큼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웃었다. 구 감독은 "앞으로 1승2무 이상의 성과를 내도록 준비하겠다. 매경기가 결승이라는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Copyrightsⓒ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