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OSEN

[오!쎈人] '4골 모두 관여' 김신욱, 득점왕 본능 나왔다

입력 2016. 09. 29. 05: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전주, 허종호 기자] 페널티킥 유도, 도움, 득점 시발점, 쐐기포. 김신욱(전북 현대)이 FC 서울을 상대로 넣은 4골에 모두 관여하며 득점왕 본능을 드러냈다.

지난 2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전북과 서울의 경기는 김신욱의 독무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김신욱은 압도적인 제공권 장악 능력을 바탕으로 활약하며 1골 1도움을 기록해 전북의 4-1 승리를 이끌었다.

그러나 1골 1도움은 김신욱이 보인 활약의 전부가 아니다. 기록에서 드러나지 않는 부분이 있다. 김신욱은 이날 전북이 넣은 모든 골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 김신욱 때문에 전북이 서울에 4골을 몰아 넣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김신욱은 전반 21분 문전으로 침투하는 과정에서 곽태휘의 반칙을 이끌어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레오나르도는 전북의 선제골로 연결했다. 전반 26분에는 로페즈의 침투에 맞춰 정확한 헤딩 패스를 해 추가골을 도왔다.

김신욱의 활약은 계속됐다. 전반 40분에는 오른쪽 측면으로 들어가는 로페즈를 보고 헤딩으로 패스를 연결해 완벽한 크로스를 도와 레오나르도의 추가골이 나오게 만들었다. 서울의 추격에 시달리던 후반 39분에는 승리에 쐐기를 박는 득점포를 직접 가동했다.

적장 서울 황선홍 감독도 김신욱을 인정할 수밖에 없는 활약이다. 김신욱은 황선홍 감독에게는 패배의 원흉인 만큼 당연했다. 황 감독은 "김신욱이 나온다고 가정을 했다. 힘싸움을 막기 위해 노력했지만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득점왕 본능이다. 김신욱은 올해 K리그 클래식에서 5골밖에 넣지 못했다. 그러나 5골은 그의 능력을 모두 설명하지 못한다. 김신욱은 지난해 18골을 기록해 득점왕에 오른 최고 수준의 스트라이커다. 군사 훈련의 후유증과 부상에 시달린 김신욱은 최근 경기서 자신의 기량을 100% 보여주고 있다.

김신욱은 전북의 대승이 자신이 아닌 동료들 덕분이라며 공을 돌렸다. 그는 "공격수인 나와 레오나르도, 로페즈가 골을 넣어 이겼지만 뒤에서 동료들이 희생을 해서 이겼다. 수비수와 미드필더진의 희생으로 우리가 하나가 돼 이길 수 있었다"고 밝혔다. /sportsher@osen.co.kr
[사진] 전주=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