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연합뉴스

히딩크 감독 "손흥민, 프리미어리거 수준 넘었다"

입력 2016. 10. 04. 12:13 수정 2016. 10. 04. 12: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축사 하는 히딩크 감독 (안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거스 히딩크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4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중리동 팀2002 안성풋살돔구장에서 열린 구장건립기념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6.10.4 xanadu@yna.co.kr

안성풋살돔구장 건립 기념행사에서 2002월드컵 주역들과 재회

김남일과 인사 나누는 히딩크 (안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거스 히딩크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4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중리동 팀2002 안성풋살돔구장에서 열린 구장건립기념행사에서 김남일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6.10.4 xanadu@yna.co.kr

(안성=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거스 히딩크(70)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손흥민(24·토트넘)을 극찬했다.

히딩크 감독은 4일 안성풋살돔구장에서 열린 '팀 2002 안성풋살돔구장' 건립 기념행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손흥민에 관해 "그는 단순히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선수가 아니다"라며 "프리미어리그를 이끄는 선수"라고 말했다.

히딩크 감독은 지난 시즌까지 프리미어리그의 명문 구단 첼시의 사령탑으로 활약하는 등 최근까지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손흥민을 상대팀 선수로 만나 그의 플레이를 분석하기도 했다.

히딩크 감독은 "첼시와 토트넘의 경기에서 손흥민의 플레이를 직접 지켜봤다"라면서 "이영표, 박지성 이후 최고의 선수로 성장했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손흥민에게 필요한 점을 조언해달라는 질문엔 "이미 충분한 자질과 실력을 갖추고 있는 선수"라며 "지금처럼 활약하면 더할 나위 없는 최고의 선수로 우뚝 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흥민을 비롯해 기성용(스완지시티),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 등 한국 출신 프리미어리거가 많이 배출되고 있는 점도 주목했다.

히딩크 감독은 "대다수 선수는 독일 분데스리가 혹은 네덜란드 리그 (등 하위리그)에서 뛴 뒤 프리미어리그에 진출했다"라면서 "한국 선수들은 계단을 밟아 성장하고 있다. 이상적인 모습"이라고 밝혔다.

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카타르전을 치르는 한국 대표팀을 응원하기도 했다.

히딩크 감독은 "감독과 코치, 선수들이 합심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일고 말했다.

이날 안성풋살돔구장엔 이운재, 김남일, 김태영, 김병지, 윤정환, 최태욱, 현영민, 최성용, 윤상철, 최은성 등 2002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들이 자리를 빛냈다.

히딩크 감독은 옛 제자들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며 "다들 몸 관리를 잘한 것 같다. 은퇴한 뒤에도 좋은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제자들이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