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중앙일보

'환상적 한달' 손흥민, EPL 9월의 선수로 뽑혀..'아시아 최초'

이정봉 입력 2016. 10. 04. 19:26 수정 2016. 10. 05. 06: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달 24일 EPL 미들즈브러전에서 첫 골을 넣고 여유를 보이는 손흥민. [런던=로이터/뉴시스]
‘손세이셔널’ 손흥민(24·토트넘)이 환상적인 9월을 보냈다. 그의 활약은 수치로 고스란히 드러났고 이에 힘입어 9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선수로 꼽혔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스토크시티·선덜랜드·미들즈브러를 상대하며 4골 1도움을 기록했다.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에서도 CSKA 모스크바를 맞아 결승골을 넣으며 자신의 진가를 만방에 알렸다. 지난 2일(한국시간) 열린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시티전에서 델레 알리의 쐐기골을 도우며 강호 킬러의 면모도 뽐냈다.

손흥민의 이런 활약에 상복도 뒤따랐다. 권위있는 영국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9월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선수로 평균 평점 8.10으로 최고 활약을 보인 손흥민을 1위로 꼽았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은 “토트넘의 에이스”라고 치켜세우며 “토트넘 활약의 선봉장에 섰다”고 평했다. 아시아 선수가 이달의 선수에 오른 건 손흥민이 처음이다.
[후스코어드닷컴 화면 캡처]
손흥민은 이와 함께 프리미어리그에서 뛴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순서를 매기는 스카이스포츠의 파워랭킹에서도 1위에 올랐다. 9월 자신의 진가를 뽐냈던 손흥민은 10월에도 이 기세를 이어가며 영예로운 자리에 당당히 등극했다.
[스카이스포츠 화면 캡처]
그의 골 역시도 손꼽히는 명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토트넘구단과 스카이스포츠는 9월의 골 후보로 손흥민이 지난달 24일 미들즈브러전 골대 우측상단 구석에 꽂아넣은 논스톱슛을 선정했다.

그럼에도 손흥민은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4일 월드컵 최종예선 카타르전을 앞둔 인터뷰에서 “몸상태가 확실히 좋아졌다”면서도 “프리미어리그가 얼마나 어려운 무대인지 실감하며 많이 배우고 있다”며 자신을 낮췄다.

이정봉 기자 mol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