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MK스포츠

박대성 최설화 성추행 논란 '문제의 비매너 손!' [MK포토]

옥영화 입력 2016. 12. 11. 10:02

기사 도구 모음

옥영화 기자] 1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ROAD FC 035(이하 로드FC)' 경기를 마친 박대성이 최설화를 보며 미소짓고 있다.

로드 FC 박대성이 로드걸로 데뷔한 최설화를 성추행한 논란에 휩싸였다.

이날 김경표에게 스플릿 판정승을 거둔 박대성은 기뻐하며 옆에 있던 로드걸 최설화의 허리를 감싸 끌어 당겼다.

이에 최설화는 휘청거리며 당황한 표정을 지었지만 이후에도 박대성은 또 다시 최설화를 끌어당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장충) = 옥영화 기자] 1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ROAD FC 035(이하 로드FC)' 경기를 마친 박대성이 최설화를 보며 미소짓고 있다.

로드 FC 박대성이 로드걸로 데뷔한 최설화를 성추행한 논란에 휩싸였다. 이날 김경표에게 스플릿 판정승을 거둔 박대성은 기뻐하며 옆에 있던 로드걸 최설화의 허리를 감싸 끌어 당겼다.

이에 최설화는 휘청거리며 당황한 표정을 지었지만 이후에도 박대성은 또 다시 최설화를 끌어당겼다.

한편, 배우 김보성은 이날 경기에 출전, 일본의 콘도 테츠오를 상대로 데뷔전을 치뤘다. 김보성은 콘도 테츠오의 펀치에 눈 부상을 입어 포기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