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매일경제

박병호, 미네소타로부터 방출 대기.."팀에서 입지 좁아져"

박소현 입력 2017. 02. 04. 11:34 수정 2017. 02. 05. 11: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2년 차 시즌을 앞둔 박병호(31)가 미네소타 구단으로부터 방출대기 조치를 당했다.

미네소타 구단은 4일(한국시간) 오른손 불펜 투수 맷 벨라일을 영입하면서 40인 로스터에서 박병호의 이름을 제외했다.

방출대기는 메이저리그 구단이 팀 40인 로스터에 자리를 만들기 위해 밟는 절차다.

박병호는 지난 시즌을 앞두고 미네소타와 4년 계약을 맺고, 메이저리그 62경기에서 타율 0.191(215타수 41안타), 12홈런, 24타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해 부진과 부상이 겹치면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시즌 초반에는 낮은 타율에도 탁월한 장타력으로 존재감을 보여줬지만, 5월 중순 이후 약점이 노출되면서 결국 지난해 7월에는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 박병호는 8월 수술을 받으면서 시즌을 마감했다.

박병호 영입을 주도했던 테리 라이언 전 단장이 일선에서 물러난 것도 그의 방출 대기에 영향을 줬다.

지난 2일 미국으로 출국한 박병호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에 "올해는 지난해보다 팀에서 입지가 좁아졌다"고 말한 바 있다.

박병호의 보장 계약은 앞으로 3년이 남았고, 그를 영입하려는 구단은 보장 연봉 875만달러(약 100억원)를 모두 부담해야 한다.

앞서 박병호는 KBO리그에서 지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4년 연속 홈런왕에 오른 뒤 메이저리그 도전을 선언했다.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빅리그 시장에 나섰고, 1285만 달러(약 147억5000만원)를 써낸 미네소타 구단이 협상권을 획득했다.

앞으로 박병호는 나머지 29개 메이저리그 구단의 영입 신청을 기다린다.

영입하는 구단이 나타나지 않으면, 미네소타 산하 마이너리그 구단으로 자리를 옮겨야 한다.

다만 미국 현지에서는 박병호의 잔류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네소타 지역지인 '파이어니어 프레스'는 "박병호가 힘과 성실성, 팀 융화력으로는 인정을 받았다"면서 "만약 그를 영입하려는 팀이 나타난다면 이런 점이 부각될 것"으로 내다봤다.

[디지털뉴스국 박소현 인턴기자]

[디지털뉴스국 박소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