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해외축구

[FA컵현장분석]손흥민의 英 첫 해트트릭, 그 3가지 의미

이건 입력 2017. 03. 13. 14:00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AFPBBNews = News1
ⓒAFPBBNews = News1
[화이트하트레인(영국 런던)=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무대 첫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12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런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밀월(3부리그)과의 2016~2017시즌 잉글랜드 FA컵 8강전에서 3골-1도움을 기록했다.

잉글랜드 진출 후 첫 해트트릭이었다. 통산 네번째 해트트릭이기도 했다. 레버쿠젠 소속으로 2013년 11월 함부르크를 상대로, 또 2015년 2월 볼프스부르크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2015년 9월 A대표팀 소속으로 라오스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만든바 있다. 또한 FA컵 득점 공동선두에 올랐다. 아담 모건(커존애시턴)과 함께 대회 6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 덕분에 FA컵 4강에 올랐다. 이것으로 토트넘은 2011~2012시즌 이후 5년만에 FA컵 4강에 올랐다. 손흥민이 쏘아올린 3골. 3가지 의미를 분석했다.

▶공격의 만능키

손흥민은 이날 공격의 만능키였다. 첫 시작은 3-4-2-1 전형의 오른쪽 공격형 미드필더였다. 해리 케인을 지원하는 역할이었다. 그동안 크리스티안 에릭센, 델레 알리에게 밀려 제대로 기회를 얻지 못했던 포지션이었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은 또 다른 모습을 보였다. 그 자리에서도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었다. 위협적이었다.

다만 2선 자원 손흥민은 오래가지 못했다. 전반 5분만에 케인이 다쳤다. 슈팅을 쏘다가 상대 수비수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결국 케인은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전반 10분 케인 대신 에릭센이 투입됐다. 원톱 손흥민이었다.

초반에는 고전했다. 밀월 수비수들의 체격에 밀렸다. 비까지 와서 볼도 미끄러웠다. 하지만 전반 중반 이후 자신의 기량을 되찾았다. 스피드, 순간 가속도를 바탕으로 상대 수비 뒷공간을 공략했다. 1-0으로 앞선 전반 41분 골을 넣었다. 2선에서 측면으로 볼이 올라왔다. 볼을 잡은 손흥민은 수비수를 제친 뒤 왼발 중거리슛을 쏘았다. 볼을 크게 휘며 골문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손흥민의 몸상태가 좋을 때만 나오는 궤적이었다.

후반 9분 두번째 골을 터뜨렸다. 이번에도 기가 막혔다. 3선에서 키어런 트리피어가 로빙 패스를 올렸다. 수비수 뒷공간을 향한 패스였다.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뒤에서 날아오는 볼에 맞춰 그대로 발리슈팅, 골로 연결했다. 세계적인 기량의 선수들만이 넣을 수 있는 골이었다.

원톱으로 2골을 넣은 손흥민. 그는 후반 30분 투톱으로 자리를 변경했다. 빈센트 얀센이 들어왔다. 그로부터 4분 뒤 도움을 기록했다. 왼쪽 측면에서 볼을 잡았다. 그대로 돌파로 들어갔다. 수비수를 앞에 놓고 개인기를 선보였다. 수비진에 균열이 생겼다. 그대로 패스, 얀센의 골을 만들어냈다. 얀센은 올 시즌 첫 필드골이었다. 후반 47분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역습에서 총알처럼 튀어나갔다. 에릭센의 크로스를 다이렉트 발리슈팅으로 연결했다. 골키퍼가 잡다가 놓쳤다. 가랑이 사이로 빠지면서 골이 됐다.

원톱에서 2골, 투톱에서 1골-1도움. 손흥민의 멀티 능력이 그대로 증명됐다.

ⓒAFPBBNews = News1
ⓒAFPBBNews = News1
▶시즌 막바지 새로운 대안

토트넘은 이제 시즌 막바지로 접어들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는 이제 11경기만이 남았다. FA컵은 4강에 올랐다. 결실을 거둬야할 때다.

문제가 발생했다. 밀월전에서 케인이 다쳤다. 일정 기간 결장이 불가피하다. 현지에서는 시즌 아웃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케인은 토트넘의 에이스다. 리그에서 19골을 넣었다. FA컵과 유럽무대에서 5골을 더 넣었다. 총 24골을 기록했다. 토트넘 공격의 중심이다.

케인을 대체할 선수는 손흥민밖에 없다. 원톱 손흥민은 케인과는 또 다른 스타일이다. 스피드를 바탕으로 수비수 뒷공간을 파고든다. 토트넘 공격진 전체의 스피드를 끌어올리는 역할이다.

토트넘 공격을 다양하게 만들 수도 있다. 손흥민은 얀센과 투톱으로도 설 수 있다. 3-4-1-2, 4-2-2-2, 4-1-3-2 전형 등 여러가지 변화가 가능하다. 시즌 막바지 중요한 경기에서 토트넘이 쥘 수 있는 카드가 늘어난다는 뜻이다.

해트트릭을 달성한 손흥민이 경기 후 활짝 웃고 있다. 화이트하트레인(영국 런던)=이준혁 통신원
해트트릭을 달성한 손흥민이 경기 후 활짝 웃고 있다. 화이트하트레인(영국 런던)=이준혁 통신원
▶인종차별에 대한 준엄한 대답

이날 해트트릭은 '인종차별'에 대한 속시원한 대답이었다. 밀월 팬들은 경기 초반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 노래를 부르고 구호를 외쳤다. 손흥민이 볼을 잡으면 "DVD! DVD!"를 외쳤다. 예전 아시아인들이 불법 복사 DVD를 많이 판다는 편견에 사로잡인 비속어였다. 그만큼 낮추어부르는 구호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이들은 "DVD 세 개를 5파운드에 판다(he's selling three for a fiver)"는 구호도 외쳤다. 역시 DVD와 연장선상에 있는 발언이었다. 노래도 불렀다. "그는 니네집 라브라도르(개의 품종)를 잡아먹는다! 흥민손! 흥민손!(He eats your labrador)"는 가사의 노래였다. 손흥민이 볼을 잡을 때마다 '핵폭탄(nuclear)'이라거나 '원숭이 울음 소리'를 내면서 조롱했다. 밀월 팬들은 훌리건으로 유명하다. 레스터시티와의 16강전에서도 오카자키 신지(일본)를 향해 인종차별적인 구호와 노래를 불렀다. 밀월은 벌금 징계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손흥민이 해트트릭에 도움 1개로 맹활약하자 더 이상 이런 말들은 나오지 않았다. 확실한 실력에 말문이 막혀버렸다. SNS상 한 팬은 "밀월팬들이 DVD3개에 5파운드라고 소리쳤다. 손흥민은 이들에게 골 3개를 선물했다"며 고소하다는 평가를 내렸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이 상황에 대해 말을 아꼈다. 그는 "그 노래를 듣지 못했다. 이런 일이 있으면 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6대0으로 승리했다. 준결승으로 가는 중요한 경기였다. 해트트릭해서 기쁘다. 승리해서 너무나 기쁘다"고 했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