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골프

[골프] 美 매체 "더스틴 존슨 기권, 역대 '황당 부상' 1위"

권혁준 기자 입력 2017.04.07. 14: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명인 열전' 마스터스 토너먼트를 앞두고 부상을 당한 더스틴 존슨(미국)이 역대 '황당 부상' 1위의 불명예를 안았다.

미국 '골프다이제스트'는 7일(이하 한국시간) 역대 골프에서 나온 황당한 부상을 10위까지 선정해 발표했다.

골프다이제스트는 이 부상을 역대 '황당부상' 1위로 꼽으면서 "존슨은 이번 마스터스를 끝마칠 수 없었지만 역사의 한 조각을 장식하게 됐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더스틴 존슨(미국). © AFP=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명인 열전' 마스터스 토너먼트를 앞두고 부상을 당한 더스틴 존슨(미국)이 역대 '황당 부상' 1위의 불명예를 안았다.

미국 '골프다이제스트'는 7일(이하 한국시간) 역대 골프에서 나온 황당한 부상을 10위까지 선정해 발표했다.

이 중 1위가 존슨의 사례였다. 존슨은 지난 6일 마스터스 개막을 하루 앞두고 숙소 계단을 맨발로 내려오다 넘어져 허리를 다쳤다. 그는 대회 1라운드 티오프 시간에 맞춰 필드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연습스윙을 한 뒤 최종 기권을 선언했다.

세계랭킹 1위 존슨은 올 시즌 3승을 기록하면서 물오른 감각을 과시했다. 이번 마스터스에서도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지만 황당한 부상으로 기회를 날리게 됐다.

골프다이제스트는 이 부상을 역대 '황당부상' 1위로 꼽으면서 "존슨은 이번 마스터스를 끝마칠 수 없었지만 역사의 한 조각을 장식하게 됐다"고 전했다.

존슨의 황당 부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2012년에도 집 근처에서 제트스키를 타다 허리 부상을 당했고, 그때도 마스터스를 기권했다. 이 사건은 전체 6위에 랭크됐다.

2위는 브랜트 조브(미국)다. 그는 지난 2006년 집 청소를 하다 빗자루가 잘라지면서 그 파편에 맞아 손가락이 잘리는 끔찍한 사고를 당했다. 다행히 병원에서 접합수술을 받았지만 그는 이후 5년간 부상 후유증에 시달렸다.

3위는 토머스 레벳(프랑스)이다. 레빗은 지난 2011년 프랑스 오픈에서 우승한 뒤 골프장 연못에 뛰어들었다가 정강이가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

4위는 스킵 켄달(미국)이다. 그는 2003년 집에서 베이글을 자르다 칼로 손가락을 베는 사고를 당했다. 그는 이 부상으로 한동안 그립을 바꿨다. 이어 5위는 2011년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이글을 잡은 뒤 세리머니를 하다 어깨를 다친 로버트 개리거스(미국)였다.

지난 2015년 축구를 하다가 왼쪽 발목 부상을 당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7위에 꼽혔다. 그는 이 부상으로 인해 브리티시 오픈을 비롯해 몇 개의 굵직한 대회를 결장했다.

이밖에 2006년 양치질을 하다 목 근육 부상을 당한 짐 퓨릭(미국)은 8위, 2013년 잠을 자다가 등에 담이 걸린 타이거 우즈(미국)는 9위, 1994년 스키를 타다 다리가 부러진 필 미켈슨(미국)이 10위에 랭크됐다.

starburyny@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