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MK스포츠

[영상] UFC 김대환 해설위원 종합격투기 8승..日 무패

강대호 입력 2017. 04. 30. 00:22 수정 2017. 04. 30. 00:30

기사 도구 모음

UFC 한국중계 간판 해설위원 김대환(37)이 현역 선수로도 호조를 이어갔다.

김대환 위원은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워도그 케이지 파이트 13'이라는 종합격투기 대회 미들급(-84kg) 경기에 임하여 공수도 경력자 오키 료타를 3분 49초 그라운드 타격 KO로 제압했다.

해당 시설은 김대환 위원이 로드FC 해설을 하며 인연을 맺은 곳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UFC 한국중계 간판 해설위원 김대환(37)이 현역 선수로도 호조를 이어갔다.

김대환 위원은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워도그 케이지 파이트 13’이라는 종합격투기 대회 미들급(-84kg) 경기에 임하여 공수도 경력자 오키 료타를 3분 49초 그라운드 타격 KO로 제압했다.

미들급 3승 및 일본 원정 5승으로 두 부문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중국 프로 및 영국 아마추어 무대도 경험한 김대환 위원은 웰터급(-77kg) 및 계약 체중 -79·80kg으로 뛴 적도 있다.

UFC 김대환 해설위원의 XTM 리얼리티 프로그램 ‘주먹이 운다’ 출연 당시 프로필 사진.

프로 7승이 모두 KO이며 2라운드 1차례를 제외하면 1라운드에 이긴 것도 인상적이다. 최근 5연속 1라운드 KO.

대전료는 강원도 원주 심향영육아원에 전액 기부된다. 해당 시설은 김대환 위원이 로드FC 해설을 하며 인연을 맺은 곳이다.

초대 워도그 케이지 파이트 스트로급 챔피언 강재구와 UFC 김대환 해설위원의 승리 후 탈의실 모습. 사진=김대환 제공

워도그 케이지 파이트 13 코-메인이벤트로 열린 초대 스트로급(-52kg) 챔피언결정전에서는 강재구(Ssen Gym)가 3분 40초 만에 트라이앵글 초크라는 조르기로 마쓰나미 다카요시의 항복을 받았다. 일본 통산 3승 1무 1패가 됐다.

영상=워도그 케이지 파이트 제공

[dogma0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