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마이데일리

[MD포커스] 아르헨티나를 초조하게 만든 신태용호의 위력

입력 2017. 05. 24. 07:00

기사 도구 모음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대표팀이 아르헨티나 마저 격파하며 16강행을 확정했다.

한국은 23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A조 2차전에서 아르헨티나에 2-1로 이겼다.

지난 3월 FIFA U-20 월드컵 조추첨 당시 한국은 잉글랜드 아르헨티나 기니와 함께 A조에 속하게 되어 죽음의 조에 배정되었다는 평가도 많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전주 김종국 기자]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대표팀이 아르헨티나 마저 격파하며 16강행을 확정했다.

한국은 23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A조 2차전에서 아르헨티나에 2-1로 이겼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2승을 기록하며 조 1위를 질주한 가운데 16강행을 조기에 확정했다. 반면 한국에 패한 아르헨티나는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놓였다.

한국은 남미의 강호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전후반 동안 각각 다른 경쟁력을 드러냈다. 한국은 전반 18분 이승우(바르셀로나)가 중앙선 부근부터 단독 드리블 돌파로 상대 수비진을 무기력화 시킨 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왼발 로빙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어 후반 38분 김승우(연세대)의 로빙 패스에 이은 원톱 조영욱(고려대)의 공간 침투가 위력을 발휘하며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백승호(바르셀로나)의 페널티킥 추가골로 이어졌다.

전반전 동안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위협적인 속공 능력을 선보인 한국은 후반전 들어선 수비 집중력을 잃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은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전반전 동안 볼 점유율 48대52의 비교적 팽팽한 승부를 펼친 가운데 후반전 들어선 아르헨티나의 일방적인 공격이 이어졌다.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놓인 아르헨티나는 후반전에만 13개의 슈팅을 쏟아내며 일방적인 공격을 펼쳤다. 아르헨티나의 코네츠니(산 로렌조) 폰세(그라나다) 등은 위험지역에서 쉼없이 슈팅을 쏟아냈다. 한국은 후반전 들어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김승우(연세대)가 최후방으로 이동하며 변형 스리백을 선보이며 상대 공격 차단에 초점을 맞췄다. 이승모(포항) 등을 적절한 시기에 교체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하는 동시에 상대 공격의 흐름도 꺾어 놓았다. 골키퍼 송범근(고려대)은 아르헨티나의 유효슈팅 8개를 막아내며 골문을 든든하게 지켰다. 한국은 후반 5분 수비 뒷공간을 침투한 아르헨티나의 토레스(보카 주니어스)에게 만회골을 내줬지만 이후 남은 시간 동안 아르헨티나의 거센 공격을 막아내는데 성공했다.

지난 3월 FIFA U-20 월드컵 조추첨 당시 한국은 잉글랜드 아르헨티나 기니와 함께 A조에 속하게 되어 죽음의 조에 배정되었다는 평가도 많았다. 하지만 기니전에 이어 잉글랜드전을 승리로 마친 한국은 이번 대회에 참가한 24개국 중 가장 먼저 16강행을 확정하는 저력을 선보였다.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놓인 아르헨티나는 한국을 상대로 사력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전 후반전 들어서는 조금이라도 더 많은 공격을 시도하기 위해 노력하는 장면이 곳곳에서 이어졌다. 이에 대해 신태용 감독은 "세계 최고의 축구팀인 아르헨티나를 맞이해 경기 내내 긴장했고 한편으로는 짜릿했다. 우리가 볼을 잡았을 때보단 상대가 1분 1초라도 아끼기 위해 흥분하면서 경기하는 모습을 봤다. 우리 선수들이 지키는 힘을 보여줬고 상대는 다급했다. 결코 우리 축구가 세계무대서 부족하지 않다는 모습을 봤고 짜릿했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전을 승리로 마친 한국 대표팀. 사진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