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아스날 첼시] 아스날, FA컵 정상..통산 13회, 역대 최다 우승 달성

한이정 입력 2017.05.28. 08:12

아스날이 첼시를 꺾고 13번째 FA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아스날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번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17 FA컵 결승전에서 첼시를 2-1로 이겼다.

또 EPL 5위에 그쳤던 아스날이 1위 첼시를 이긴 순간이기도 했다.

아스날은 첼시의 공격을 막아내며 실점하지 않았고, 결국 2-1로 이기며 경기를 마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아스날이 첼시를 꺾고 13번째 FA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아스날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번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17 FA컵 결승전에서 첼시를 2-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아스날은 FA컵 최다 우승팀이 됐다. 또 EPL 5위에 그쳤던 아스날이 1위 첼시를 이긴 순간이기도 했다.

아스날은 경기 시작과 함께 골을 성공시켰다. 전반 4분 알렉시스 산체스가 골문 앞까지 공을 끌고가 슈팅했다. 이때, 핸드볼 파울 논란이 있었지만 결국 득점으로 인정됐고, 아스날은 1-0으로 앞서나갔다.

아스날이 첼시를 꺾고 2016-17 FA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AFPBBNews=News1
이후 아스날은 첼시의 매서운 공격을 여러 차례 넘기며, 리드를 지킨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부턴 아스날에 운이 따랐다. 첼시는 후반 시작부터 모제스, 캉테가 옐로카드를 받으며 흔들리기 시작했다. 그러나 후반 21분 윌리안의 패스를 받은 코스타가 결국 아스날의 골망을 흔들었고, 경기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아스날은 후반 23분 올리비에 지루를 투입해 분위기 쇄신에 나섰다. 지루는 경기에 들어가자마자 램지에게 패스했고, 램지는 지루의 어시스트를 받아 득점에 성공했다.

아스날은 첼시의 공격을 막아내며 실점하지 않았고, 결국 2-1로 이기며 경기를 마쳤다.

[yijung@mae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