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티비뉴스

[K리그] 데얀, FC서울 외국인선수 최다 출전 기록 달성

김도곤 기자 입력 2017. 05. 28. 15:01

기사 도구 모음

FC 서울의 데얀이 27일 울산과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3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하며 서울 통산 공식(AFC챔피언스리그, K리그, FA컵) 경기 최다출전 신기록을 달성했다.

데얀은 서울 공식 306경기(K리그 통산 242경기, AFC챔피언스리그 46경기, FA컵 18경기)에 출전하며 기존 아디 코치가 기록했던 최다 출전자 타이틀을 넘겨 받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데얀 ⓒ FC 서울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FC 서울의 데얀이 27일 울산과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3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하며 서울 통산 공식(AFC챔피언스리그, K리그, FA컵) 경기 최다출전 신기록을 달성했다.

데얀은 서울 공식 306경기(K리그 통산 242경기, AFC챔피언스리그 46경기, FA컵 18경기)에 출전하며 기존 아디 코치가 기록했던 최다 출전자 타이틀을 넘겨 받게 됐다. 아디 코치는 2006년부터 FC서울에 몸 담으며 K리그 통산 264경기, AFC챔피언스리그 29경기, FA컵 12경기를 포함 총 305경기에 출전했다.

데얀은 설명이 필요 없는 K리그 최고의 공격수다. 지난 2007년 K리그에 데뷔, 2008년부터 서울 유니폼을 입은 데얀은 K리그 8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 2011년부터 3년 연속 득점왕 달성 등 서울과 K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로 자리잡았다. 특히 지난 20일 경기에서는 K리그 최단 기간 200공격포인트도 달성하며 K리그와 서울의 살아있는 전설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서울 원클럽맨' 고요한도 울산과 경기에 선발 출전하며 304경기(K리그 통산 229경기, AFC챔피언스리그 55경기, FA컵 30경기)로 서울 공식경기 최다출전 한국선수 신기록을 달성했다. 고요한 역시 기존 윤상철(現 평택시민축구단 대표이사)이 보유하고 있던 303경기 기록을 넘어서며 서울의 공식경기 최다출전 한국선수의 기록을 넘겨받게 됐다.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