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MAX FC]'MAX FC09' 익산대회에서 역대 최다 관중 수립

이주상 입력 2017.06.28. 09:20 수정 2017.06.29. 06:33

국내 최대 규모 입식격투기 대회 MAX FC(맥스FC)가 지난 24일 전북 익산 원광대학교에서 펼친 MAX FC09 대회에 3000명이 넘는 관중이 운집, 대회 출범이래 최다 관중 기록을 수립했다.

MAX FC는 2015년 익산에서 벌어진 첫 대회를 시작으로 아홉 번의 넘버시리즈를 개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이주상기자] 국내 최대 규모 입식격투기 대회 MAX FC(맥스FC)가 지난 24일 전북 익산 원광대학교에서 펼친 MAX FC09 대회에 3000명이 넘는 관중이 운집, 대회 출범이래 최다 관중 기록을 수립했다.

MAX FC는 2015년 익산에서 벌어진 첫 대회를 시작으로 아홉 번의 넘버시리즈를 개최했다.


이 날은 오랜만에 단비가 내렸지만 이벤트 유치에 있어서 우천은 매우 불리한 환경이라는 점에서 대회 직전까지 관계자들의 걱정이 컸다.

하지만 메인 대회를 시작하자 관중들이 집결하며 1층 관객석을 모두 채웠고, 결국 애초에 입장을 막았던 3층석까지 개방해야 할 만큼 많은 관중이 들어섰다.

대회장을 찾은 정헌율 익산시장은 한껏 고무된 표정으로 시합이 끝나는 순간까지 자리를 지켰다.

주최측 최종 관중 집계 결과 3,114명의 관중이 이날 원광대학교 문화체육관을 찾았다.

K-1한국 대회 이래 토종 입식 격투기 이벤트로는 최다 관중 수립이다.

이번 대회는 준비과정부터 파격적인 시도를 도입했다.

스타 선수나 챔피언전과 같은 중심 이슈 없이 순수하게 선수들이 가진 스토리만으로 매치업을 꾸몄다.

대회의 부제는 ‘원 모어라운드’. 저마다의 간절한 사연을 담은 선수들이 링 위에 오른다는 내용이었다.

대회사 입장에서는 자칫 최악의 흥행 성적을 기록할 수도 있는 도박이었다.

챔피언전이나 에이스급 선수들이 참여하지 않았기에 체육관이나 수련인들의 단체관람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우려는 기우에 불과했다.

40대 나이에 생애 첫 메이저 무대 데뷔전을 가진 추선홍(41, 의정부원투), 링 아나운서이지만 선수의 꿈을 포기하지 못하는 김범수(25, 익산엑스짐/포항센짐), 청각장애를 극복하며 끊임없이 링 위에 서는 ‘달려라하나’ 최하나(20, 군산엑스짐), 챔피언전 좌절 이후 다시 한번 재기를 다짐한 박성희(21, 목포스타), 무명 파이터이지만 유치원 체육교사를 하며 묵묵히 메인 무대를 준비한 장태원(26, 마산스타) 등 다양한 인생역정을 이겨낸 선수들의 도전은 그 자체로 드라마였다.

특히 첫 경기에서 아나운서로서 자신의 등장 무대를 스스로 소개하며, 정장 수트를 벗고 선수로 변신하는 퍼포먼스를 보여준 김범수는 현장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MAX FC 이용복 대표는 “입식격투기 부활의 가능성 확인에 그치지 않고 이제 확고한 성장 동력을 가지고 한국 입식격투기 성공을 위해 뛰겠다”며, “MAX FC 열 번째 대회가 펼쳐지는 9월 서울 대회에서 방점을 찍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rainbow@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