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KBO, 이승엽 마지막 올스타전 행사 마련

강대호 입력 2017.07.13. 10:22 수정 2017.07.13. 13:40

KBO는 13일 보도자료를 배포하여 "홈구장에서 마지막 올스타전을 치르는 이승엽(41·삼성)과의 아름다운 배웅을 위해 단독 팬 사인회, 두 아들과 함께하는 시구, 시타, 시포 행사, 헌정 유니폼 증정식 등 뜻깊은 시간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올스타전 본 경기에 앞서 이승엽은 두 아들과 함께 시구, 시타, 시포자로 나선다.

첫째 아들 이은혁(13)가 시구, 둘째 아들 이은준(7)이 시타, 이승엽은 시포를 맡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KBO는 13일 보도자료를 배포하여 “홈구장에서 마지막 올스타전을 치르는 이승엽(41·삼성)과의 아름다운 배웅을 위해 단독 팬 사인회, 두 아들과 함께하는 시구, 시타, 시포 행사, 헌정 유니폼 증정식 등 뜻깊은 시간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승엽은 15일 오후 3시 50분부터 삼성 라이온즈 파크 외야 그라운드에서 대구지역 어린이/유소년 야구 꿈나무들 등을 대상으로 단독 팬 사인회를 연다.

올스타전 본 경기에 앞서 이승엽은 두 아들과 함께 시구, 시타, 시포자로 나선다. 첫째 아들 이은혁(13)가 시구, 둘째 아들 이은준(7)이 시타, 이승엽은 시포를 맡는다.

이승엽이 한화와의 홈경기에서 2017 KBO리그 12호 홈런을 친 후 동료의 환영을 받고 있다. 사진=김영구 기자

올스타 헌정 유니폼 증정식도 열린다. 이승엽의 마지막 올스타전을 기념하고자 KBO 구본능 총재가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자신의 첫 올스타전을 1997년 대구 시민 구장에서 경험한 이승엽은 마지막 올스타전도 홈 팬들 앞에서 치르게 돼 더욱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dogma01@maekyu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