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others

피겨 차준환, 31일 정밀검진..아시아트로피 출전 포기

입력 2017.07.31. 11:21
자동 요약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16·휘문고)이 31일 국내 병원에서 정밀검진을 받는다.

차준환 측 관계자는 31일 "그동안 차준환이 (오른쪽) 발목 통증을 안고 있었다"며 "1차 선발전에서 부상상태가 악화한 것 같아 정밀검진을 받기로 했다. 검진 결과에 따라 향후 일정을 짤 것"이라고 밝혔다.

차준환은 지난 25일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부상으로 인해 아시안 오픈 트로피 대회에 출전하기 힘들다"며 병원 진단서와 함께 기권서를 제출했다.

오른쪽 발목·고관절 통증 심각..당분간 치료에 전념할 듯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30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KB금융 피겨스케이팅 코리아챌린지 대회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표선수 1차 선발전. 남자 시니어 싱글에 출전한 차준환이 경기를 마치고 아쉬운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2017.7.30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16·휘문고)이 31일 국내 병원에서 정밀검진을 받는다.

오른쪽 발목과 고관절 상태가 악화해 당분간 국내에서 회복에 전념할 가능성이 커졌다.

차준환 측 관계자는 31일 "그동안 차준환이 (오른쪽) 발목 통증을 안고 있었다"며 "1차 선발전에서 부상상태가 악화한 것 같아 정밀검진을 받기로 했다. 검진 결과에 따라 향후 일정을 짤 것"이라고 밝혔다.

차준환은 비교적 심한 통증을 안고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

그는 8월 2일 출전 예정이었던 홍콩 아시안 오픈 트로피 대회를 2018 평창동계올림픽 1차 선발전을 치르기도 전에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아시안 오픈 트로피 대회도 출전하지 않는다.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일찌감치 평창올림픽 선발전에만 집중하기로 했었다"라고 말했다.

차준환은 지난 25일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부상으로 인해 아시안 오픈 트로피 대회에 출전하기 힘들다"며 병원 진단서와 함께 기권서를 제출했다.

차준환이 아픈 건 지난해부터다. 그는 작년 중순 쿼드러플(4회전) 점프를 훈련하다 몸에 이상이 생겼다. 오른쪽 발목에 염증이 생겼고, 통증은 고관절로 이어졌다.

그러나 시즌 대회를 모두 치르느라 치료 시기를 놓쳤다. 비시즌에도 캐나다 토론토에서 새로운 4회전 점프를 단련하면서 부상을 키웠다.

발에 맞는 부츠를 찾지 못하면서 부상은 더욱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준환은 평창동계올림픽 1차 선발전 직전까지 부상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고, 최악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참가해야 했다.

그는 29일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올림픽 대표 선발전 쇼트프로그램에서 쿼드러플 살코를 뛰다가 넘어졌고, 30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쿼드러플 살코에서 또 넘어지는 등 수차례 실수를 범하며 최악의 결과를 냈다.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 직후 심각한 통증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서 있기도 힘들 정도로 발목이 아파 경기 후 시상식에도 참가하지 못했다.

차준환은 곧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았다.

향후 차준환은 훈련을 잠시 쉬고 국내에서 집중 치료를 받을 가능성이 크다.

일단 9월까지는 휴식하다가 10월 캐나다에서 열리는 '스케이트 캐나다 인터내셔널', 11월 미국에서 열리는 '스케이트 아메리카' 대회에 출전해 실전감각을 끌어올린 뒤 평창올림픽 2차 선발전에 도전하겠다는 것이 최선책으로 보인다.

평창올림픽 출전 선수는 이번 1차 대회 결과와 12월과 내년 1월에 있을 2, 3차 선발전 점수를 합해 뽑는다.

차준환은 1차 선발전에서 206.92점으로 이준형(단국대·228.72점), 김진서(한국체대·223.49점)에 비해 크게 뒤져있다.

특히 이준형보다 약 22점이나 낮아 2, 3차 선발전에서 각각 240점대 고득점을 기록해야 한다.

차준환의 최고 점수는 3월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피겨선수권대회에서 기록한 242.45점이다.

새로 연마한 쿼드러플 점프를 두 차례 남은 선발전에서 완벽하게 처리해야 평창올림픽 출전 가능성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cy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