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뉴시스

[WC최종예선]신태용 감독 "본선에서 강한 한국축구 보여주겠다"

황보현 입력 2017. 09. 06. 03:09

기사 도구 모음

"아쉽게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지만 그래도 9회 연속 월드컵에 오를 수 있어서 기쁘다."

신태용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홈에서 이란과 아쉬운 무승부를 하는 바람에 오늘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었다"며 "선수들이 평정심을 잃지 않고 하고자하는 것을 이야기 했고 집중력과 자신감이 좋았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권혁진 기자 = "아쉽게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지만 그래도 9회 연속 월드컵에 오를 수 있어서 기쁘다."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박주성 기자 = 5일(현지시간) 오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대한민국 대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무승부를 거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월드컵 본선 9회 연속 진출을 확정시킨 후 선수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7.09.06. park7691@newsis.com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5일(한국시간) 자정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10차전 최종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를 기록한 한국은 4승3무3패(승점 15)를 기록하며 같은 시간 이란과 2-2 무승부를 거둔 시리아(승점 13)의 추격을 뿌리치고 조 2위로 월드컵 본선 진출 티켓을 따냈다.

신태용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홈에서 이란과 아쉬운 무승부를 하는 바람에 오늘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었다"며 "선수들이 평정심을 잃지 않고 하고자하는 것을 이야기 했고 집중력과 자신감이 좋았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신 감독은 부임 후 이란, 우즈벡과의 2연전에서 모두 0-0으로 비겼다. 무실점을 했지만 단 한골도 넣지 못하면서 골 결정력에 문제점을 드러냈다.

그는 "아시아에서 가장 강하다는 이란과 만났다. 홈에서 했기 때문에 절대 지거나 선제골을 내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것은 인정한다. 그래도 지지 않는 데뷔전을 치렀고 우즈벡전은 자신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신태용 감독 일문일답.

-경기를 마친 소감은.

"승리를 가져가기 위해 우즈벡 왔는데 아쉽지만 무승부로 월드컵 진출했다. 선수들과 교민들에게 고맙다. 한국 팬들에게도 고맙다. 마음 조마조마하면서 응원해줘 선수들이 힘을 냈다. 이번을 계기로 삼아 앞으로 더 준비를 하겠다."

-오늘 경기는 어땠나. 본선에서는 어떤 것을 보완해야하나.

"홈에서 이란과 아쉬운 무승부를 하는 바람에 오늘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었다. 선수들이 평정심을 잃지 않고 하고자하는 것을 이야기 하면서 집중력과 자신감이 좋았던 것 같다. 우즈베키스탄도 오늘 상당히 좋은 경기를 했다. 중요한 일전이었지만 페어플레이를 했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을 지도한 지 열흘 밖에 되지 않았다. 앞으로 있을 9개월 동안 멋진 팀을 만들기 위해 준비하겠다."

-열흘 간 가장 어려웠던 선택은 무엇인가.

"아시아에서 가장 강하다는 이란과 만났다. 홈에서 했기 때문에 절대 지거나 선제골을 내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한국에서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것은 인정한다. 그래도 지지 않는 데뷔전을 했기에 이번에는 자신있게 했다. 이란이 워낙 강팀이라 심리적으로 힘들었다. 이제는 많이 해소됐다."

-전반과 후반 분위기가 달랐는데.

"아시다시피 우즈베키스탄은 무조건 이겨야 했다. 전반부터 상당히 강하게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반에는 우리가 대등하게 경기를 하더라고 급하게 갈 필요는 없다고 주문했다. 우즈베키스탄은 매 경기 후반 체력 저하를 보였다. 그 점을 생각했는데 오늘 적중했다. 비록 골은 못 넣었지만 우즈베키스탄을 압박할 수 있어서 좋았다."

-이란과 시리아의 경기 결과는 경기 도중 확인을 했나.

"나만 마지막 쯤에 알았다. 선수들에게는 일체 이야기 하지 않았다. 처음에는 2-1로 이기고 있다고 들었는데 나중에 2-2가 됐다. 그런데도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해서 많이 긴장됐다."

-두 경기에서 득점이 없었는데.

"나는 상당히 공격 축구를 좋아하는 사람이다. 부임 얼마 지나지 않아서 그런 부분이 있다. 원하는 패턴을 했지만 시간이 짧아 완전히 입히지는 못했다. 대한민국 축구가 얼마나 강한지는 러시아 월드컵에서 느끼게 될 것이다."

hjkw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