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탈코리아

[타슈켄트에서] 축구협회, "히딩크 부임-러시아 평가전, 사실무근"

조용운 입력 2017.09.06. 18:39

대한축구협회가 거스 히딩크 감독의 한국 축구대표팀 사령탑 부임과 10월 러시아와 평가전 확정을 모두 부인했다.

한편 히딩크 감독 부임설의 바탕이 된 10월 러시아와 유럽 원정 평가전에 대해서도 축구협회 관계자는 "러시아와 평가전을 추진하는 것은 맞다. 그러나 아직 확정된 사실이 아니다. 러시아를 원하는 팀이 많다"고 조율 중임을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 조용운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거스 히딩크 감독의 한국 축구대표팀 사령탑 부임과 10월 러시아와 평가전 확정을 모두 부인했다.

6일 오전 국내의 한 언론사는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이룬 히딩크 감독이 "한국 국민들이 원하면 대표팀을 맡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히딩크 감독은 연봉에 대한 구체적인 요구를 내세우지 않는 대신 국민들의 바람과 여론이 합쳐지면 사령탑 부임을 생각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축구협회는 곧바로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타슈켄트 현지서 만난 축구협회 관계자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다. 월드컵 본선 진출이 확정되자마자 히딩크 감독이 언급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했다.

축구협회는 지난 6월 울리 슈틸리케 감독을 성적 부진으로 경질하고 신태용 감독에게 월드컵 본선 진출을 위한 소방수 역할을 맡겼다. 대신 신 감독이 대표팀을 러시아월드컵으로 이끌면 임기를 본선까지 보장하겠다고 했다.

신 감독은 이란-우즈베키스탄과 최종예선 막바지 2경기서 대표팀을 이끌었고 두 경기서 승점 2점을 따내며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달성했다. 신 감독도 본선 확정 후 취재진을 만나 "아직은 월드컵에 대한 생각을 하고 있지 않다. 이제 한국으로 돌아가 생각하겠다. 월드컵에 나가 수비만 하다 오지 않을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히딩크 감독 부임설의 바탕이 된 10월 러시아와 유럽 원정 평가전에 대해서도 축구협회 관계자는 "러시아와 평가전을 추진하는 것은 맞다. 그러나 아직 확정된 사실이 아니다. 러시아를 원하는 팀이 많다"고 조율 중임을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