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한국일보

'학교' 김정현 "김세정, 첫 연기 거짓말인 것처럼 잘해"(인터뷰)

강희정 입력 2017. 09. 16. 09:0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정현이 지난 14일 진행된 한국일보닷컴과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했다. 이지숙 기자

김정현은 바빠졌다. 지난 2015년 영화 '초인'으로 데뷔했고 지난해 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표나리(공효진 분)의 동생 표치열로 얼굴을 알렸다. 현 소속사와 인연을 맺은 것도 그쯤이다.

그의 나이 27세. 배우 김정현은 최근 종영한 KBS2 드라마 '학교 2017'에서 다시 교복을 입었다. 특히 구구단 김세정과 보여준 알콩달콩한 러브라인이 많은 시청자로부터 응원을 받았다.

- '학교 2017' 종영 소감은

"미니시리즈 주연은 처음이었다. 시원섭섭한 마음도 있다. 세 달 동안 사고 없이 끝내서 다행이다. 많은 관심, 사랑을 받았으니 다른 작품으로 또 되돌려 드릴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

-교복을 입어서인지 동안으로 보였다

"1990년 4월 5일생이다. 상대역이었던 김세정과는 6살 차이가 났다. 그 전에 '질투의 화신'에서 표치열 역을 할 때도 교복을 입었다."

-데뷔가 빠른 편은 아니다

"한예종(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를 다녔고, 군대를 다녀왔고, 연기 공부를 한 후에 데뷔하게 됐다."

-원래 연기를 꿈꿨나

"고향은 부산이고, 20살 대 한예종에 입학하면서 서울로 올라오게 됐다. 그 전에는 연기 학원을 다녔다. 한예종을 붙었다고 하니 집에서도 반대 없이 잘 보내주셨는데, 나중에 얘기를 듣기로는 좀 걱정을 하셨다고 한다. 사투리가 중간중간 나오긴 하는데 고치고 표준어를 익히려고 노력했다."

김정현이 지난 14일 진행된 한국일보닷컴과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했다. 이지숙 기자

-'학교2017' 오디션에서 뽑힌 이유는 뭐였다고 생각하나

"독백이랑 자유 연기를 했었다. 첫 주연이라는 것도 있고 하니 절실하게 준비했다. 다 물어보진 않으셨지만 연기에 대해 많은 걸 준비해서 갔다. 연기에 대한 태도도 드러났을 것이고, 제 절실함도 가져갔다. 제가 감독님이라면 얼마나 준비했는지, 절실하게 했는지가 다 보였을 것 같다."

-언제 캐스팅이 확정됐나

"처음에 보고 감독님이 '좋다'고 해주셨는데 확신은 할 수 없었다. 이후 오디션을 두세 번 더 봤다. 통보를 받은 건 마지막에 서너 번째 만난 미팅이었다. 그렇다고 계약서를 쓴 게 아니라서 실감이 안 났다. 언제든 바뀔 수 있겠다, 인지도 있는 배우가 하고 싶다고 하면 언제든 뺏길 수 있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스타 등용문' 수식어에 부담스럽진 않았나

"'스타 등용문'이라는 수식어 때문에 많은 분이 관심을 가져준 것 같다. 부담감이라기 보다, 그런 관심을 받는 작품에서 저를 잘 보여드리고 연기를 잘해야겠다는 생각이었다." 

-10대 감성을 이해하는 데 어려웠던 점은

"10대 감성을 이해하려고 하기 보다 현태운에게 주어진 상황에 대해 더 생각을 많이 했다. 물론 10대의 감성이라는 게 존재했을 수는 있다. 하지만 이미 학교는 변하고 있고 시대도 많이 변하고 있지 않나. 그렇다고 해서 그 친구들이 덜 고민하고 걱정하는 건 아닌 것 같다. 10대 감성을 이해하려고 하기 보다 현태운을 노력하려고 했다."

-로맨스였지만 김세정과 키스신은 없었다

"감독님의 의도가 있지 않았을까 싶다. 우리도 없어도 될 것 같다는 생각에 동의했다. 성인 멜로를 따라서 극의 최종 지점이 키스가 돼야 한다는 생각은 없었다."

김정현이 지난 14일 진행된 한국일보닷컴과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했다. 이지숙 기자

-'학교 2017'이 굉장히 긴박한 촬영 현장이었다고 들었다

"많이 쫓겼는데, 나중에 많이 도움이 될 것 같다. 시간에 쫓기더라도 그걸 해내는 힘이 좀 생겼다. 밤도 새웠다. 당시엔 감사한 마음으로 힘든 걸 모르고 했다."

-본방송을 챙겨볼 시간은 없었겠다

"나중에 집에서 다 챙겨봤다. 내 연기는 보기 힘들더라. 세정 씨는 첫 연기가 거짓말인 것처럼 잘했고 (장)동윤 씨도 그랬고 (김)희찬 씨는 말할 것도 없고. 후반에는 (하)승리 씨, (한)보배 씨 등이 힘을 많이 드라마에 힘을 많이 준 것 같다."

-엔딩이 아쉽다는 의견도 있다

"미완인 상태에서 끝나서 더 의미가 있는 것 같다. 학창시절을 돌아보면 완성되지 않고 미완으로 끝나는 일이 많지 않나. 걸맞은 엔딩인 것 같다."

-휴식 계획은

"아직 차기작이 정해지지 않았고, 계속 검토 중이다. '학교 2017' 끝나자마자 화보 촬영 때문에 다녀오기도 했고, 이렇게 인터뷰도 하고 있다. 인터뷰가 끝나면 친구랑 국내에 당일치기나 1박2일 다녀올 생각이다. 좀 더 시간이 되면 제주도도 가고 싶은데, 회사에서 갑자기 일이 생겼다고 하면 안 갈 수도 있고."

-몇 개월간 쉬지 못 했는데, 그렇게 되면 아쉽겠다

"그렇지 않다. 지난 몇 년 동안 정말 연기를 하고 싶었는데 못 했고, 이제 원하는 연기를 할 수 있어서 좋다. 바쁜 요즘이 정말 행복하다."

강희정 기자 hjk0706@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