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SPO 현장] 한용덕 두산 코치는 왜 오재일을 원망했을까

김민경 기자 입력 2017.10.21. 18:28

"함덕주가 MVP인데, 오재일 때문이다. 오재일이 미쳐서 원망스럽다(웃음)."

한용덕 두산 베어스 수석 코치는 2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14-5로 이긴 뒤 수훈 선수 오재일에게 짓궂은 농담을 던졌다.

함덕주는 4차전 데일리 MVP로 선정됐고, 시리즈 MVP의 영광은 오재일에게 돌아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축하받는 오재일(가운데) ⓒ 창원,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창원, 김민경 기자] "함덕주가 MVP인데, 오재일 때문이다. 오재일이 미쳐서 원망스럽다(웃음)."

한용덕 두산 베어스 수석 코치는 2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14-5로 이긴 뒤 수훈 선수 오재일에게 짓궂은 농담을 던졌다. 오재일은 5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4안타(4홈런) 2볼넷 9타점 맹타를 휘두르며 포스트시즌 역대 한 경기 최다 홈런과 타점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두산은 시리즈 3승 1패를 기록하며 3년 연속 한국시리즈행을 확정했다.

한 코치는 내심 불펜에서 궂은일을 맡은 함덕주가 시리즈 MVP로 뽑히길 바랐다. 함덕주는 포스트시즌 4경기에 모두 나서 6⅔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그러나 오재일의 파괴력을 넘어설 수 없었다. 함덕주는 4차전 데일리 MVP로 선정됐고, 시리즈 MVP의 영광은 오재일에게 돌아갔다.

함덕주는 "(오)재일이 형이 오늘(21일) 워낙 잘 쳐서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한다. 내가 못해서 못 받은 게 아니니까. 이거라도 받아서 감사하다. 나보다 잘한 타자 형들이 많은데, 고생했다고 주신 거 같다. 내가 우리 팀 타자를 상대하면 정말 힘들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웃었다.

당사자인 오재일도 얼떨떨하긴 마찬가지. 오재일은 "제게도 이런 날이 오네요"라고 입을 연 뒤 "4번째 홈런이 넘어갔을 때는 '이상하다' 싶었다. 왜 자꾸 넘어가지? 이런 생각이 들었다. 오늘 운 좋게 실투가 계속 들어왔다"고 덤덤하게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