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마이데일리

정현, 호주오픈 4강서 페더러와 맞대결 성사

입력 2018. 01. 24. 19:49

기사 도구 모음

한국 테니스의 새 역사를 쓰고 있는 정현(22·삼성증권 후원)이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세계랭킹 2위)를 만난다.

페더러는 24일 호주 멜버른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남자단식 8강전에서 토마스 베르디흐(체코·세계랭킹 19위)를 3-0(7-6<1>, 6-3, 6-4)으로 꺾고 4강전 진출을 확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한국 테니스의 새 역사를 쓰고 있는 정현(22·삼성증권 후원)이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세계랭킹 2위)를 만난다.

페더러는 24일 호주 멜버른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남자단식 8강전에서 토마스 베르디흐(체코·세계랭킹 19위)를 3-0(7-6<1>, 6-3, 6-4)으로 꺾고 4강전 진출을 확정했다.

페더러에 앞서 테니스 샌드그렌(미국·세계랭킹 97위)을 3-0으로 제압한 정현이 먼저 4강 진출에 성공했고 페더러의 승리로 두 선수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페더러는 1세트에서 2-5로 뒤지다 타이브레이크까지 가는 저력을 발휘했고 타이브레이크에서 7-1로 가볍게 제압한 뒤 2세트에서도 6-3으로 승리, 세트스코어 2-0으로 달아나면서 승기를 잡았다.

지난 해 호주오픈 남자단식 우승을 차지한 페더러는 대회 2연패에 도전하고 있으며 우승시 호주오픈 통산 6회, 메이저 대회 통산 20회 우승이란 금자탑을 쌓을 수 있다. 한국 테니스 사상 첫 그랜드슬램 4강 진출이란 신화를 쓰고 있는 정현과 아직 맞대결 전적은 없다.

정현과 페더러의 4강전은 한국시각으로 오는 26일 오후 5시 30분부터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