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ACL 현장 리뷰] '데얀 1G 1AS' 수원, 타인호아 5-1 꺾고 ACL 본선행

서재원 기자 입력 2018.01.30. 21:18 수정 2018.01.30. 21:23

수원 삼성이 FLC 타인호아(베트남)를 꺾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확보했다.

수원은 30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플레이오프에서 바그닝요의 멀티골과 임상협, 이기제, 데얀의 연속골로 타인호아에 5-1 대승을 거뒀다.

이어 전반 31분 바그닝요가 살짝 내준 공을 데얀이 오른발로 감아 찼지만 슈팅이 골대 모서리를 강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수원] 서재원 기자= 수원 삼성이 FLC 타인호아(베트남)를 꺾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확보했다.

수원은 30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플레이오프에서 바그닝요의 멀티골과 임상협, 이기제, 데얀의 연속골로 타인호아에 5-1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수원은 ACL 본선행을 확정지었고, 시드니FC(호주), 상하이 선화(중국), 가시마 앤틀러스(중국) 등과 H조에서 경쟁을 펼치게 됐다.

[선발명단] 푸른 데얀 첫 출격!...염기훈-바그닝요-임상협과 호흡

수원삼성(4-2-3-1): 신화용; 크리스토밤, 이종성, 조성진, 이기제; 김은선, 최성근; 임상협, 바그닝요, 염기훈; 데얀

[전반전] 미끌미끌 전반전, 바그닝요-임상협 연속골

수원이 초반부터 몰아쳤다. 전반 1분 만에 바그닝요가 뒤로 흐른 공을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도 최성근, 바그닝요가 연이어 슈팅을 때렸다. 전반 15분엔 이기제의 중거리 슈팅도 나왔다.

그러나 그라운드에 쌓인 눈으로 정상적인 경기가 불가능했다. 데얀을 비롯해 공격진에 위치한 선수들은 계속해서 미끄러졌고, 스피드를 살린 공격이 불가능했다. 측면 크로스도 부정확할 수밖에 없었다.

그 와중에 최전방의 데얀이 바삐 움직이며 찬스를 만들어갔다. 전반 25분 데얀이 감각적으로 넘겨준 공을 염기훈이 잡아 크로스했다. 공은 다시 데얀에게 연결됐고, 발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방향이 다소 아쉬웠다. 이어 전반 31분 바그닝요가 살짝 내준 공을 데얀이 오른발로 감아 찼지만 슈팅이 골대 모서리를 강타했다.

수원에 찬스가 이어졌다. 전반 33분 데얀이 완벽히 찔러준 공을 바그닝요가 잡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만들었다. 하지만 그의 발은 떠난 공은 허무하게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34분 바그닝요의 헤더 슈팅은 골포스트 위로 넘어갔다.

끝내 수원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44분 오른쪽 측면에서 임상협이 아웃프런트로 올린 크로스를 바그닝요가 잡아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을 성공시켰다. 추가골이 이어졌다. 전반 47분 데얀의 패스를 받은 임상협이 넘어지며 슈팅한 공이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전] 수원의 연속골...끝내 데뷔골 터트린 데얀

후반 초반에도 수원의 분위기가 이어졌다. 후반 2분 이기제가 찔러준 패스를 바그닝요가 잡았지만 일대일 상황에서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혔다. 1분 뒤에는 데얀이 일대일 찬스를 놓쳤다. 골키퍼를 살짝 넘긴 공이 왼쪽 골대 옆을 스쳐갔다.

바로 추가골이 나왔다. 후반 4분 임상협이 돌파 후 정확히 컷백한 공을 바그닝요가 논스톱 슈팅으로 재차 골문을 갈랐다.

찬스가 계속됐다. 후반 5분 염기훈이 터닝 동작으로 최종 수비수를 간단히 제쳤고, 왼발로 슈팅한 공이 골키퍼 맞고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후반 12분 염기훈의 패스를 이기제가 드리블 돌파 후 슈팅까지 만들어내며 수원의 네 번째 골을 만들었다.

수원은 후반 13분 임상협, 최성근을 빼고 전세진, 윤용호를 투입했다. 이어 후반 34분에는 염기훈을 대신해 유주안이 나왔다.

경기의 마무리는 데얀이었다. 후반 43분 아크 정면에서 공을 잡은 데얀이 오른발로 때린 공이 골키퍼 맞고 굴절돼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경기 막판 실점을 허용한 수원은 경기를 5-1 대승으로 마쳤다.

[경기결과]

수원삼성(5): 바그닝요(44`, 49`), 임상협(47`), 이기제(56`), 데얀(88`)

타인호아(1)

사진= 윤경식 기자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