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라틀리프 29점·14R' 삼성, 선두 DB 14연승 저지

입력 2018.02.04. 16:46 수정 2018.02.04. 16:49

선두 DB의 연승이 13으로 끝났다.

서울 삼성 썬더스는 4일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5라운드 홈 경기서 원주 DB 프로미에 102-87로 이겼다.

DB가 벤슨의 자유투, 윤호영의 드라이브 인으로 맞서자 삼성은 김태술의 골밑 득점에 이어 라틀리프가 연이어 이동엽의 3점포를 유도했다.

삼성도 라틀리프가 천기범의 패스를 받아 중거리포를 꽂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잠실실내체 김진성 기자] 선두 DB의 연승이 13으로 끝났다.

서울 삼성 썬더스는 4일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5라운드 홈 경기서 원주 DB 프로미에 102-87로 이겼다. 삼성은 2연패서 벗어났다. 19승23패로 7위를 지켰다. 선두 DB는 13연승을 마쳤다. 32승10패.

삼성은 문태영의 장기공백에 김동욱마저 결장했다. 그러나 천기범, 이동엽, 이관희 스리가드로 재미를 봤다. 천기범이 리카르도 라틀리프의 골밑 득점을 도왔고, 장민국은 직접 블록으로 상대 공격을 저지한 뒤 득점을 만들었다. 이동엽과 천기범은 잇따라 라틀리프의 득점을 지원했다. 천기범은 3점 플레이를 엮었다.

DB는 로드 벤슨의 골밑 득점, 박병우의 3점포, 김현호의 패스를 받은 벤슨의 골밑 득점, 박병우의 돌파로 맞섰다. 이후 벤슨의 자유투, 김현호의 속공 레이업슛으로 추격했다. 1쿼터 막판 디온테 버튼이 투입됐고, 버튼은 이지운의 중거리슛, 서민수의 골밑슛을 지원했다. 그러자 삼성은 천기범이 마키스 커밍스의 정면 3점포를 도왔고, 장민국은 1쿼터 종료 직전 정면에서 뱅크슛을 꽂았다. 1쿼터는 삼성의 25-17 리드.

삼성이 2쿼터에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커밍스가 라틀리프의 골밑득점을 도왔고, 라틀리프의 골밑슛, 커밍스의 덩크슛이 연이어 나왔다. DB가 벤슨의 자유투, 윤호영의 드라이브 인으로 맞서자 삼성은 김태술의 골밑 득점에 이어 라틀리프가 연이어 이동엽의 3점포를 유도했다. DB도 김태홍이 버튼과 맹상훈의 패스를 탑과 우중간에서 3점포로 처리했다. 버튼의 속공 3점플레이도 있었다.

삼성은 달아났다. 커밍스가 이동엽의 패스를 앨리웁 덩크슛으로 연결했다. 라틀리프도 이동엽의 패스를 중거리포로 처리했다. 이후 커밍스의 골밑 돌파, 중거리포로 달아났다. DB는 벤슨과 버튼이 잇따라 자유투를 놓쳤고, 버튼의 리버스 레이업슛과 추가 자유투, 벤슨의 뱅크슛, 버튼, 김태홍, 벤슨의 골밑 득점으로 이어진 연계플레이로 추격했다. 전반전은 삼성의 50-38 리드.

DB가 3쿼터에 힘을 냈다. 버튼이 박병우의 패스를 받아 3점포를 터트렸다. 삼성도 라틀리프가 천기범의 패스를 받아 중거리포를 꽂았다. 커밍스는 라틀리프의 속공 득점을 도왔다. 그러자 DB는 박병우가 서민수의 속공 레이업슛을 도왔고, 벤슨은 박병우와 서민수의 3점포를 잇따라 지원했다. 버튼의 더블클러치, 벤슨의 드라이브 인으로 점점 추격했다.

삼성은 천기범이 커밍스의 3점포를 도운 뒤 라틀리프와 커밍스의 자유투로 정비했다. 천기범도 3점포를 터트렸고, 장민국도 골밑 돌파를 해냈다. 그러자 DB도 서민수가 버튼의 패스를 3점포로 처리했다. 이후 라틀리프와 벤슨이 점수를 주고 받았다. 라틀리프는 3쿼터 막판 3점플레이를 해냈다. DB 버튼도 좌중간 3점포 한 방을 터트렸다. 3쿼터 종료 직전 천기범의 레이업슛이 터졌다. 3쿼터는 삼성의 75-61 리드.

DB는 4쿼터 초반 김주성의 연속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다. 삼성도 라틀리프가 이동엽의 패스를 받아 골밑 득점을 올렸다. 장민국의 스틸과 이동엽의 어시스트에 의한 라틀리프의 득점도 나왔다. 장민국도 라틀리프의 득점을 지원했다. 그러자 DB도 버튼이 잇따라 3점포를 터트렸고, 윤호영의 연이은 외곽포로 10점 내외로 접근했다.

삼성도 장민국의 3점포, 이동엽의 중거리슛으로 정비했다. 이후 철저한 템포 바스켓으로 시간을 소진했다. 이동엽의 돌파, 커밍스의 자유투, 장민국, 이동엽의 3점포로 승부를 갈랐다. 라틀리프가 29점 14리바운드, 이동엽이 16점, 천기범이 15점으로 좋은 활약을 했다. DB 버튼은 24점으로 분전했다.

[라틀리프. 사진 = 잠실실내체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