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켈레톤 金' 독보적인 윤성빈, 경쟁자가 없었다

입력 2018.02.16. 11:54 수정 2018.02.16. 11:56

'아이언맨' 윤성빈(강원도청)이 독보적인 기량과 함께 평창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금메달을 획득했다.

윤성빈은 16일 오전 평창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3차시기와 4차시기서 각각 50초18과 50초02를 기록했다.

윤성빈은 4차시기 합계 3분20초55를 기록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윤성빈은 16일 열린 3차시기와 4차시기에도 독보적인 기량을 선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평창특별취재팀]'아이언맨' 윤성빈(강원도청)이 독보적인 기량과 함께 평창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금메달을 획득했다.

윤성빈은 16일 오전 평창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3차시기와 4차시기서 각각 50초18과 50초02를 기록했다. 윤성빈은 4차시기 합계 3분20초55를 기록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4번의 시기에서 트랙레코드만 3차례 경신한 윤성빈은 2위 러시아의 트레고보프와 1와63의 격차를 보였다. 은메달을 차지한 트레고보프와 메달권 밖인 7위 정크(독일)의 격차가 1.5초를 넘지 않는 것을 비교하면 엄청난 격차다.

윤성빈은 지난 15일 열린 1차시기부터 경쟁자들을 압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윤성빈은 1차시기에서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가 보유하고 있던 트랙레코드를 경신하며 자신의 기량을 과시했다. 이어 2차시기에선 또한번 트랙레크드와 함께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기록을 넘어서며 경쟁자들의 추격 의지를 꺾어 놓았다.

2차시기가 끝난 후 경쟁을 펼쳤던 선수들은 윤성빈의 기록을 넘어서는 불가능하다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독일의 정크는 "윤성빈은 엄청난 선수다. 스타트도 파워풀하고 슬라이딩도 매우 좋다. 좋은 체격조건을 갖추고 있고 좋은 감독도 있다. 모든 것을 잘한다. 1초 이상의 격차로 우승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경쟁이 어렵다는 뜻을 나타냈다. 2차시기 합계 중간순위 4위에 올라있던 파슨스(영국)는 "마르틴스 두쿠르스에 앞서는 것이 목표"라며 금메달 경쟁보단 은메달 획득을 노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윤성빈은 16일 열린 3차시기와 4차시기에도 독보적인 기량을 선보였다. 윤성빈은 3차시기에서 50초18을 기록하며 최정상급 기록을 이어갔다. 윤성빈은 3차시기 합계까지 2위 두쿠르스와 1초 이상의 격차를 보이며 금메달을 예약했다.

윤성빈은 올시즌 월드컵에서 5차례 우승하며 마르틴스 두쿠르스가 10년 가까이 지켜왔던 세계랭킹 1위 자리를 탈환했다. 평창올림픽에서 가장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평가받던 윤성빈은 결국 홈팬들 앞에서 한국동계스포츠 사상 썰매 종목 올림픽 첫 금메달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