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With 평창]4위를 해도 웃었던 김아랑의 큰 그림, 진짜는 계주다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입력 2018.02.18. 09:36 수정 2018.02.18. 09:39

아쉬운 것이 당연하다.

맏언니 김아랑(23·고양시청)이다.

김아랑은 17일 오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4위를 기록했다.

울먹이던 최민정을 오히려 달래고 잘했다고 격려하는 모습은 마치 김아랑이 금메달을 따고 따내지 못한 선수에게 힘을 불어넣는 모습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아쉬운 것이 당연하다. 그럼에도 함께 대회를 치르는 동생들을 위해 오히려 웃음 짓고 격려했다. 맏언니 김아랑(23·고양시청)이다.

김아랑은 17일 오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4위를 기록했다.

한 명만 더 제쳤어도 메달이었다. 하지만 그는 전혀 아쉬운 표정이 아니었다. 오히려 함께 결승에 합류, 압도적 실력으로 금메달을 따낸 최민정(20·성남시청)에게 다가갔다.

울먹이던 최민정을 오히려 달래고 잘했다고 격려하는 모습은 마치 김아랑이 금메달을 따고 따내지 못한 선수에게 힘을 불어넣는 모습이었다.

사실 이번 올림픽에 참여한 여자 쇼트트랙은 참 다사다난 했다. 심석희가 코칭스태프와의 불화로 인해 올림픽 직전에 선수촌을 이탈했다.

직접적인 것은 아니더라도 선수에게는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 전날 1,500m에서 심석희가 예선 레이스에 충격적 탈락을 한 것도 대표팀 입장에서는 악재 중의 악재였다.

여기에 500m에서 최민정이 2위로 들어왔음에도 페널티를 받고 메달을 따내지 못한 것도 치명적이었다. 그렇기에 이들이 1,500m에 임하는 심정은 부담감 백배였다.

그리고 그 부담과 걱정, 수많은 국민들의 관심을 이겨내고 최민정은 메달을 따냈다. 그 옆에는 김아랑이 있었다. 비록 메달은 없었지만 아쉬움은 없는 레이스였다.

김아랑이 이렇게 팀워크를 다지는 이유는 따로 있다. 바로 3,000m 계주와 1000m다. 계주의 경우, 팀 분위기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특히 계주의 경우, 지난 경기에서 넘어졌음에도 압도적 실력을 선보이며 역전, 심지어 올림픽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함께 훈련한 동료, 친구, 선후배들이 모두 메달을 차지할 수 있는 종목이 계주다. 김아랑은 보다 더 큰 그림을 그리고 대표팀의 맏언니로 활약하고 있다.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dkryuji@sportshankoo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