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박지성-김민지 부부, 둘째 순산..이번엔 아들

김동환 기자 입력 2018.02.20. 11:34

박지성, 김민지 부부가 둘째를 품에 안았다.

박지성과 김민지 부부는 2월 초 둘째를 출산했다.

박지성은 지난 2014년 결혼 후 1년 만에 첫째를 얻은 박지성-김민지 부부는 첫 아이 당시 태명을 `만두`로 지었다.

박지성-김민지 부부 가족은 현재 런던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박지성, 김민지 부부가 둘째를 품에 안았다.

박지성과 김민지 부부는 2월 초 둘째를 출산했다. 2015년 첫째 딸 연우를 얻은 후 2년 만에 얻은 또 하나의 결실로, 산모와 아이는 모두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성은 지난 2014년 결혼 후 1년 만에 첫째를 얻은 박지성-김민지 부부는 첫 아이 당시 태명을 `만두`로 지었다. 이후 박지성은 `딸 바보`로 명성을 떨쳤다. 지난 해에는 올드트라포드에서 개최된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의 레전드 매치에 딸과 동행해 훈훈한 미소를 짓게 했다.

둘째는 `만투(만두2)`라는 태명을 가졌다. 박지성-김민지 부부 가족은 현재 런던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앞서 박지성은 지난 1월 모친상과 조모상을 한꺼번에 당해 많은 이들이 슬픔을 함께했다. 둘째의 출산을 앞두고 있었기에 안타까움을 더했었다. 아픔 후에 찾아온 새 가족이기에 더욱 반갑다.

사진=JS파운데이션페이스북

풋볼리스트 주요 뉴스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