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서소문사진관]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밀어주는 세리머니 한 번 더?

김경록 입력 2018.02.21. 21:12 수정 2018.02.22. 06:4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결승에서 금메달을 딴 20일 대표팀 선수들이 시상대에 올라 앞 선수를 밀어주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위 사진). 메달 수여식이 열린 21일 평창 메달플라자에서 대표팀 선수들이 전날 보여줬던 세리머니를 재현하고 있다. 오종택·우상조 기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지난 20일 보여줬던 앞 선수를 밀어주는 세리머니를 한 번 더 선보였다. 심석희·최민정·김예진·김아랑·이유빈 선수는 21일 오후 강원도 평창 메달플라자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세리머니를 재현했다.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심석희, 최민정, 김예진, 김아랑, 이유빈(왼쪽부터)의 세리머니 모습. 우상조 기자
대표팀 주장 심석희는 4년 만에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건 뒤 "금메달 무게는 여전히 대단한 것 같다"며 "개인전이 아닌 단체전에서 다 같이 가장 높은 시상대에 있는 게 너무 값지고 너무 행복하다. 제가 모르는 많은 분이 뒤에서 저를 응원해주고 있다는 걸 알게 돼 너무 감사한 올림픽이었다"고 말했다.
김아랑은 "어제는 그동안 힘들었던 것 때문에 울음이 나왔다면 오늘 하루는 메달 받고 기쁜 생각, 예쁜 생각만 하며 즐기려고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금메달을 수여받은 쇼트트랙 대표팀. 우상조 기자
김경록 기자
서소문사진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