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자신문

유영, 김연아도 놀란 피겨 샛별의 성장 "짧은 기간에 국내 정상급으로 성장"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입력 2018.02.23. 13:23

유영이 화제인 가운데 김연아와의 인연이 눈길을 끈다.

유영은 2004년생으로 여자 피겨에서 김연아 이후 처음으로 200점을 돌파하며 주목을 받은 피겨 국가대표 선수다.

당시 김연아는 유영에 "2010 벤쿠버 동계올림픽 경기를 보고 피겨를 시작했다는 말이 충격이었다"고 밝혔다.

또 김연아는 "어린 선수들이 성장하는 과정에서 부상을 많이 당하는데, 다치지 말고 은퇴하는 날까지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길 바란다"고 유영에 진심 어린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김연아 인스타그램)

유영이 화제인 가운데 김연아와의 인연이 눈길을 끈다.

유영은 2004년생으로 여자 피겨에서 김연아 이후 처음으로 200점을 돌파하며 주목을 받은 피겨 국가대표 선수다. 그는 나이 제한으로 인해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참가하지 못했다.

앞서 유영은 ‘코카-콜라 저니 카풀’의 네 번째 주인공으로 탑승해 김연아와의 만남을 가진 바 있다.

당시 김연아는 유영에 “2010 벤쿠버 동계올림픽 경기를 보고 피겨를 시작했다는 말이 충격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연아는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는 시기였는데, 그 때 피겨를 시작했다는 말을 듣고 나이 차이에 한번 놀라고, 그 짧은 기간에 벌써 국내 정상급 선수로 성장한 것에 또 한 번 놀랐다”고 전했다.

또 김연아는 “어린 선수들이 성장하는 과정에서 부상을 많이 당하는데, 다치지 말고 은퇴하는 날까지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길 바란다”고 유영에 진심 어린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