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경향

[2018 평창] 김연아 다음에 최다빈..첫 올림픽서 톱7

강릉 |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입력 2018.02.23. 14:2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인 최다빈(수리고)이 쇼트 프로그램에서 이어 프리 스케이팅에서도 최고점을 경신하며 TOP 10 진입에 성공했다.

최다빈은 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8.74점, 예술점수(PCS) 62.75점을 합쳐 131.49점을 받았다. 쇼트 프로그램(67.77점) 점수와 합친 총점은 199.26점이다. 프리 스케이팅 점수와 총점 모두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얻은 개인 최고점(프리 128.45점, 총점 191.11점)을 훌쩍 뛰어넘은 최고점이다.

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한국의 최다빈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로써 최다빈은 7위에 이름을 올렸다. ‘피겨여왕’ 김연아를 제외한 한국 선수의 올림픽 여자 싱글 최고 성적을 거두게 됐다. 2010 밴쿠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연아 전후로 한국 선수 가운데 올림픽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는 밴쿠버 대회에서 16위를 한 곽민정이다.

이번 시즌 모친상과 발에 맞지 않는 부츠 문제, 그로 인한 부상까지 겹악재에 시달렸던 최다빈은 모든 어려움을 딛고 자신의 첫 올림픽 무대에서 화려하게 비상했다.

최다빈은 이날 ‘닥터 지바고’ 오리지널사운드트랙에 맞춰 섬세하고 우아한 연기를 펼쳤다. 첫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첫 점프의 착지가 불안해 트리플 토루프를 붙이지 않는 실수를 했으나 흔들리지 않고 침착하게 다음 연기 과제를 이어갔다.

트리플 플립 등 나머지 점프 과제를 차례차례 클린으로 처리한 최다빈은 앞에 못 뛴 트리플 토루프까지 나중에 트리플 살코 뒤에 더블 토루프로 붙여 뛰었다. 우아한 레이백 스핀으로 연기를 마친 최다빈은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흘렸고 관중은 최다빈의 이름을 연호했다.

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러시아 출신 올림픽선수(OAR)’의 알리나 자기토바가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평창 ‘피겨 퀸’ 자리는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알리나 자기토바가 차지했다. 15세 자기토바의 올림픽 첫 메달이자 도핑 파문으로 국가명 대신 OAR이라는 이름으로 출전한 러시아의 이번 올림픽 첫 메달이다. 자기토바는 전날 쇼트에 이어 이날도 흠잡을 데 없는 무결점 연기를 펼치며 현재 여자싱글 세계랭킹 1위인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OAR)의 아성을 무너뜨렸다. 프리 점수는 156.65점으로 앞서 단체전에서 얻은 개인 최고점 158.08점에 다소 못 미치지만 총점은 239.57점으로 개인 최고점이다.

역시 완벽한 연기를 펼친 메드베데바는 프리에서는 1위를 차지했으나 쇼트에서의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총점 238.26점으로 정상을 내줬다.

동메달은 캐나다의 케이틀린 오즈먼드가 차지했다.

<강릉 |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