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노컷뉴스

마지막 승부샷, 승리를 이끈 '경애'의 한마디

강릉=CBS특별취재팀 오해원 기자 입력 2018. 02. 24. 00:15 수정 2018. 02. 24. 00:18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의 승리를 이끈 것은 '영미'가 아닌 '경애'였다.

한국 여자 컬링은 23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일본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에서 연장 끝에 8-7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특히 연장에서도 첫 스톤이 허무하게 하우스를 지나치는 실수가 나왔지만 마지막 순간 스킵(주장) 김은정이 일본의 스톤보다 하우스 중앙의 버튼에 가깝게 스톤을 붙이는 완벽한 작전으로 강릉컬링센터를 찾은 모두를 환호하게 하는 기막힌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숙적'일본을 상대로 거준 짜릿한 연장 승리. 한국 여자 컬링의 승리를 이끄는 스킵 김은정의 마지막 승부샷은 김경애의 조언 덕분이다.(사진=노컷뉴스)
한국의 승리를 이끈 것은 ‘영미’가 아닌 ‘경애’였다.

한국 여자 컬링은 23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일본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에서 연장 끝에 8-7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8엔드까지 3점을 앞서며 여유 있는 승리가 유력했지만 9, 10엔드에 3점을 내준 한국은 결국 연장까지 가고 나서야 예선에서 유일한 패배를 안겼던 일본에 복수했다.

특히 연장에서도 첫 스톤이 허무하게 하우스를 지나치는 실수가 나왔지만 마지막 순간 스킵(주장) 김은정이 일본의 스톤보다 하우스 중앙의 버튼에 가깝게 스톤을 붙이는 완벽한 작전으로 강릉컬링센터를 찾은 모두를 환호하게 하는 기막힌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한국의 짜릿한 승리를 이끈 김은정의 마지막 승부수. 과연 어떤 작전이었을까.

경기 후 만난 김은정은 “이번 올림픽에서 개인적으로 드로우샷이 만족스럽지 않았다”면서 “정말 이기고 싶어 드로우샷은 안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결국 드로우샷이 왔다”고 자신이 마주했던 위기 상황을 소개했다.

김은정은 “컬링에서 스킵은 마지막에 버튼 드로우해서 이겨야 한다. 그게 내 임무”라며 “초반에 망설였는데 (김)경애가 ‘드로우 해야 한다’고 한마디 해서 ‘이걸 해야 한다. 그리고 이겨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돌아가서는 단순하게 웨이트만 생각해 던졌다”고 짜릿했던 마지막 순간의 승리 비결을 소개했다.

올림픽 여자 컬링이 진행되는 내내 그토록 애타게 친구 김영미를 찾았던 주장 김은정이지만 한일전 승리가 필요했던 바로 그 순간에는 친구 동생인 김경애의 조언이 결정적인 승부수가 됐다.

“이만큼 노력해서 준결승까지 왔는데 메달은 하나 따서 가야 된다는 생각을 했다”는 김은정은 “부담도 있지만 많은 분이 우리에게 바친 삶, 또 우리 팀원이 컬링에 바친 삶의 무게를 위해 더 잘하려고 했다. 덕분에 더 집중할 수 있었고 목표의식도 커졌다”고 결승에서도 강한 승리 의지를 선보였다.

[강릉=CBS특별취재팀 오해원 기자] ohwwho@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