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티비뉴스

에드가 꺾은 브라이언 오르테가, 보너스의 기쁨까지

이민재 기자 입력 2018. 03. 04. 15:38 수정 2018. 03. 04. 15:39

기사 도구 모음

브라이언 오르테가(27, 미국)가 승리와 함께 5만 달러의 보너스를 받는다.

오르테가는 4일(한국 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 T-모바일 아레나 열린 UFC 222 메인이벤트 페더급 경기에서 프랭키 에드가(36, 미국)를 1라운드 TKO로 이겼다.

경기 후 오르테가는 UFC로부터 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Performance Of The Night)에 선정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프랭키 에드가를 이긴 브라이언 오르테가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브라이언 오르테가(27, 미국)가 승리와 함께 5만 달러의 보너스를 받는다.

오르테가는 4일(한국 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 T-모바일 아레나 열린 UFC 222 메인이벤트 페더급 경기에서 프랭키 에드가(36, 미국)를 1라운드 TKO로 이겼다. 엘보우 이후 어퍼컷으로 에드가를 쓰러뜨리며 4분 44초 만에 TKO승을 거뒀다. 에드가는 첫 KO패배를 안았고, 오르테가는 14전 14승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경기 후 오르테가는 UFC로부터 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Performance Of The Night)에 선정됐다. UFC는 대회마다 KO나 서브미션으로 경기를 끝낸 승자 2명에게 '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POTN·Performance Of The Night)' 보너스를 준다.

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 또 다른 수상자는 언더 카드 라이트급에서 1라운드 KO승을 거둔 알렉산더 에르난데스에게 돌아갔다. 그는 베닐 다리우시를 1라운드 42초를 남기고 펀치로 승리했다.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 보너스(FOTN·Fight Of The Night)는 션 오말리와 안드레 사우스캄스에게 돌아갔다. 메인카드 세 번째 경기로 진행된 두 선수의 경기는 3라운드 판정 끝에 오말리의 승리로 끝났다. 오말리는 3라운드 들어 발 부상을 입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며 승리를 챙겼다.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는 명승부를 합작한 승자와 패자에게 준다. 보너스 금액은 모두 5만 달러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